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신항 석탄 부두 포기 시사…지역 사회 반발
입력 2021.06.23 (23:36) 수정 2021.06.23 (23:51)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파제와 호안 공사가 마무리된 동해항 3단계 사업이 본격적인 부두 공사를 앞두고 암초를 만났습니다.

석탄 부두 건설 사업자가 사업 포기 가능성을 내비친 건데, 대응책 마련을 놓고 지역 사회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동해항 앞바다에 1.8킬로미터 길이의 방파제가 새로 들어섰습니다.

동해항 3단계 공사로, 2030년까지 7개 부두가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특히 10만 톤급으로 가장 규모가 큰 석탄 부두는 GS글로벌이 민간사업자로 선정돼 투자가 확정됐습니다.

유연탄 수입으로 오랜 기간 분진 피해를 보아온 동해항 주변 마을은 환경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경섭/동해시 송정동 : "석탄 부두가 가까이 있어서 동네 주민들이 분진으로 인해서 피해를 많이 보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부두가 (새로) 조성이 돼서, 이전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GS글로벌이 주축이 된 GS 컨소시엄이 최근 사업 포기 가능성을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전해왔습니다.

정부의 탈석탄 정책 등으로 자금 조달 등에 문제가 생겼다는 겁니다.

예정대로라면 오는 10월 전까지 착공해야 하지만, 사업자의 의지가 없을 때 이를 강제할 방법도 없습니다.

GS 컨소시엄의 석탄 부두 건설사업 포기가 확정되면 새로운 사업자 선정이 필요해, 동해항 3단계 사업의 전반적인 차질이 불가피해집니다.

지역 사회는 GS그룹의 재고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GS동해전력이 주원료인 유연탄 확보에 동해항을 활용하고 있는 만큼,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시민단체는 발전소 운영중단 운동 등 강력 대응 방침도 시사했습니다.

[전억찬/강원도경제인연합회 회장 : "강력하게 항만 입구에서 연탄 수송 차량까지도 막을 수 있는 어떤 그런 대응, 대책을 강구하려 합니다."]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석탄 부두 관련 대응책을 마련 중이며, 나머지 부두의 공사는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동해신항 석탄 부두 포기 시사…지역 사회 반발
    • 입력 2021-06-23 23:36:04
    • 수정2021-06-23 23:51:26
    뉴스9(강릉)
[앵커]

방파제와 호안 공사가 마무리된 동해항 3단계 사업이 본격적인 부두 공사를 앞두고 암초를 만났습니다.

석탄 부두 건설 사업자가 사업 포기 가능성을 내비친 건데, 대응책 마련을 놓고 지역 사회가 술렁이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동해항 앞바다에 1.8킬로미터 길이의 방파제가 새로 들어섰습니다.

동해항 3단계 공사로, 2030년까지 7개 부두가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특히 10만 톤급으로 가장 규모가 큰 석탄 부두는 GS글로벌이 민간사업자로 선정돼 투자가 확정됐습니다.

유연탄 수입으로 오랜 기간 분진 피해를 보아온 동해항 주변 마을은 환경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경섭/동해시 송정동 : "석탄 부두가 가까이 있어서 동네 주민들이 분진으로 인해서 피해를 많이 보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부두가 (새로) 조성이 돼서, 이전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GS글로벌이 주축이 된 GS 컨소시엄이 최근 사업 포기 가능성을 동해지방해양수산청에 전해왔습니다.

정부의 탈석탄 정책 등으로 자금 조달 등에 문제가 생겼다는 겁니다.

예정대로라면 오는 10월 전까지 착공해야 하지만, 사업자의 의지가 없을 때 이를 강제할 방법도 없습니다.

GS 컨소시엄의 석탄 부두 건설사업 포기가 확정되면 새로운 사업자 선정이 필요해, 동해항 3단계 사업의 전반적인 차질이 불가피해집니다.

지역 사회는 GS그룹의 재고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GS동해전력이 주원료인 유연탄 확보에 동해항을 활용하고 있는 만큼,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시민단체는 발전소 운영중단 운동 등 강력 대응 방침도 시사했습니다.

[전억찬/강원도경제인연합회 회장 : "강력하게 항만 입구에서 연탄 수송 차량까지도 막을 수 있는 어떤 그런 대응, 대책을 강구하려 합니다."]

동해지방해양수산청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석탄 부두 관련 대응책을 마련 중이며, 나머지 부두의 공사는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