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강 치맥’ 사라질까…서울시, ‘공공장소 금주’ 의견 수렴
입력 2021.06.24 (06:00) 사회
서울시가 한강공원 등 '공공장소'에서의 금주와 관련해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공공장소 금주와 관련해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서 오늘(24일)부터 오는 8월 22일까지 두 달간 온라인 시민토론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민주주의 서울' 홈페이지의 '시민토론'에 댓글로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낼 수 있습니다.

이번 시민토론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앞으로의 운영 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제8조는 '지자체는 음주 폐해 예방과 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조례로 여러 사람이 모이거나 오고 가는 관할구역 안의 일정한 장소를 금주 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고 손정민 씨 사망 사건이 발생한 뒤, 서울시는 지난달 한강공원을 금주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금주 구역을 당장 지정하는 것은 아니라며, 6개월 이상 캠페인 기간을 거쳐 토론회나 공청회 등에서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온라인 시민토론을 시작으로 관련 전문가 토론회를 추진하고,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캠페인을 병행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 ‘한강 치맥’ 사라질까…서울시, ‘공공장소 금주’ 의견 수렴
    • 입력 2021-06-24 06:00:15
    사회
서울시가 한강공원 등 '공공장소'에서의 금주와 관련해 시민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공공장소 금주와 관련해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서 오늘(24일)부터 오는 8월 22일까지 두 달간 온라인 시민토론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민주주의 서울' 홈페이지의 '시민토론'에 댓글로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낼 수 있습니다.

이번 시민토론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앞으로의 운영 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 제8조는 '지자체는 음주 폐해 예방과 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조례로 여러 사람이 모이거나 오고 가는 관할구역 안의 일정한 장소를 금주 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고 손정민 씨 사망 사건이 발생한 뒤, 서울시는 지난달 한강공원을 금주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금주 구역을 당장 지정하는 것은 아니라며, 6개월 이상 캠페인 기간을 거쳐 토론회나 공청회 등에서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온라인 시민토론을 시작으로 관련 전문가 토론회를 추진하고,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캠페인을 병행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