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2학기부턴 캠퍼스에서 보자”…대학 대면수업 단계적 확대
입력 2021.06.24 (11:16) 수정 2021.06.24 (13:29) 취재K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교육부가 오늘(24일) '대학의 대면활동 단계적 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2학기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을 고려해 대학가의 대면활동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번 교육부 지침은 권고사항으로 강제성은 없으며, 각 대학이 사정에 맞춰 적용하게 됩니다.

■ '백신 접종율 70%' 기준으로 "학내 대면활동 확대"

이번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각 대학들은 '우리나라 국민의 70%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는 시기'를 기점으로 전과 후를 나눠 대면수업 확대하게 됩니다. 질병관리청은 이 '백신 1차 접종 완료시기'가 8월 말에서 9월 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학기가 시작된 후 1차 접종 완료시기 이전까지는, 실험·실습·실기수업과 소규모 수업을 중심으로 대면수업을 늘려가게 됩니다. 교육부는 실험·실습·실기수업의 경우에는 학내 구성원의 대면수업 수요가 있었고, 소규모 수업은 방역이 용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국가공인 자격증 시험 등 취업에 꼭 필요한 교육과정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대면수업을 실시하라고 교육부는 권고했습니다.

이어 1차 접종 완료시기 이후부터는 이론 수업에 대해서도 대면수업을 확대하고, 학내 소규모 대면활동도 가능해집니다. 다만, 이번 교육부 지침은 권고사항으로 각 대학이 방역상황을 고려해 최종 수업 방향을 결정하게 됩니다.

■ 학내 대면활동도 소규모 위주로 확대…9월 축제는 "글쎄"

수업 외의 대학 내 활동은 1차 백신 접종 완료 전까지는 소규모 위주로 운영하고, 대규모 대면행사와 축제는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특히, 대학 내 수업 외 활동은 다양한 범주와 규모로 이뤄지는 만큼 교육부는 학생회와 동아리 등 수업 외 학내 활동을 시기별·유형별로 세분화하여 지침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다만, 1차 백신 접종이 완료된 후에도 대규모 대면활동은 제한될 것으로 보입니다. '1차 접종이 완료된 후 9월 말 3분기에는 축제도 가능하냐'는 질문에 교육부 관계자는 "방역에 유의해야 하기 때문에 대규모 축제 등은 그때 상황을 봐서 판단해야 하지만, 보수적으로 입장을 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거리두기 연동' 강의실 방역관리지침 제시…기숙사 입소 전 선별검사

교육부는 대면활동 확대와 맞춰 방역관리 강화 방안도 내놨습니다.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연동한 강의실 방역 관리지침을 전달했습니다. '좌석이 있는 강의실'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는 '좌석 한 칸 띄우고 앉기'를 권고했고, 사회적 거리두기 3~4단계에서는 '좌석 두 칸 띄우고 앉기'를 권고했습니다. '좌석이 없는 강의실'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시설면적 4㎡당 1명'을 지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2~4단계에서는 '시설면적 6㎡당 1명' 지키도록 권고했습니다. 음악 계열의 경우, 노래를 부르거나 관악기를 연주할 때는 칸막이 안에서 실시하도록 권고했습니다.

학기 중 기숙사 방역 지침도 개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기숙사 신규 입소생은 입소 전 선별검사 실시를 권장하고, 대학 상황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선제검사를 하도록 권고했습니다. 학생식당에 대해서는 식당 운영 재개 전 전문소독 업체의 방역을 받고 칸막이와 방역물품을 설치하도록 권고했습니다.

■ '대학생 백신 우선 접종'은 "계획 없음"…유학생 집중 관리

교육부는 또, 만 18세부터 49세까지 백신 접종이 가능해지는 8월 이후 학내 구성원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적극 독려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대학생과 대학교 교직원에 대한 우선접종 가능성에 대해선, "질병청과 협의는 했는데, 18~49세가 선착순으로 접종하는 것으로 질병청이 결정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유학생 관리 방안도 내놨습니다. 비자를 발급받아 입국하는 '방역 강화국가'로 분류된 나라에서 입국하는 외국인 유학생에 대해선, 가급적 학교가 확보한 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하루 2차례 이상 관찰하도록 권고했습니다. 또, 8월부터는 국내에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 유학생도 백신 접종이 가능한 만큼, 백신 접종을 독려하도록 안내했다고 교육부는 덧붙였습니다.

■ 대학생에 묻자 "코로나19로 대인관계 영향 커…'대면수업 확대'는 글쎄"

교육부가 이번 대면활동 확대방안을 마련하면서 대학생을 설문조사한 결과, 대학생들은 코로나19로 대인관계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고, 경제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교육부 설문조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5일 동안, 일반대학생 6만 9,276명, 교육대학생 2,261명, 전문대학생 2만 3,266명 등 9만 4,80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대학생활에 영향을 받은 부분이 있다면 무엇이냐'는 질문에 28.5%의 학생이 "대인관계"라고 답했고, 이어 "학업"(27.2%), "졸업 계획 및 취업"(10.0%), "자기계발 활동"(9.6%) 순으로 답변 비율이 높았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일상의 회복을 위해 대학생에게 가장 지원이 되었으면 하는 항목'에는 "경제적 지원"(40.7%)이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학업지원"(25.8%), "취업준비 지원"(20.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면수업 확대'에 대해서는 실험·실습·실기수업의 경우, 63.1%가 "찬성한다"고 했고, 이론수업의 경우 "찬성한다" 36.9%, "반대한다" 47.0%로 나타나 반대한 응답자가 더 많았습니다. 대면수업 확대에 찬성한 이유로는, "대면수업에서의 이해 및 참여도가 더 높음"(42.8%), "대면수업에서 교수자·동료와의 사회적 교류 기회 증가"(27.7%)의 응답 비율이 높았습니다. 반면, 대면수업 확대에 반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증가할 것이기 때문"(66.1%), "현재의 원격수업 진행에 충분히 만족"(19.1%) 등의 답변 비율이 높았습니다. 전체적으로는 학년이 올라갈수록 비대면 수업 운영을 선호하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 “2학기부턴 캠퍼스에서 보자”…대학 대면수업 단계적 확대
    • 입력 2021-06-24 11:16:58
    • 수정2021-06-24 13:29:41
    취재K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교육부가 오늘(24일) '대학의 대면활동 단계적 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2학기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을 고려해 대학가의 대면활동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번 교육부 지침은 권고사항으로 강제성은 없으며, 각 대학이 사정에 맞춰 적용하게 됩니다.

■ '백신 접종율 70%' 기준으로 "학내 대면활동 확대"

이번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각 대학들은 '우리나라 국민의 70%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는 시기'를 기점으로 전과 후를 나눠 대면수업 확대하게 됩니다. 질병관리청은 이 '백신 1차 접종 완료시기'가 8월 말에서 9월 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학기가 시작된 후 1차 접종 완료시기 이전까지는, 실험·실습·실기수업과 소규모 수업을 중심으로 대면수업을 늘려가게 됩니다. 교육부는 실험·실습·실기수업의 경우에는 학내 구성원의 대면수업 수요가 있었고, 소규모 수업은 방역이 용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국가공인 자격증 시험 등 취업에 꼭 필요한 교육과정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대면수업을 실시하라고 교육부는 권고했습니다.

이어 1차 접종 완료시기 이후부터는 이론 수업에 대해서도 대면수업을 확대하고, 학내 소규모 대면활동도 가능해집니다. 다만, 이번 교육부 지침은 권고사항으로 각 대학이 방역상황을 고려해 최종 수업 방향을 결정하게 됩니다.

■ 학내 대면활동도 소규모 위주로 확대…9월 축제는 "글쎄"

수업 외의 대학 내 활동은 1차 백신 접종 완료 전까지는 소규모 위주로 운영하고, 대규모 대면행사와 축제는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특히, 대학 내 수업 외 활동은 다양한 범주와 규모로 이뤄지는 만큼 교육부는 학생회와 동아리 등 수업 외 학내 활동을 시기별·유형별로 세분화하여 지침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다만, 1차 백신 접종이 완료된 후에도 대규모 대면활동은 제한될 것으로 보입니다. '1차 접종이 완료된 후 9월 말 3분기에는 축제도 가능하냐'는 질문에 교육부 관계자는 "방역에 유의해야 하기 때문에 대규모 축제 등은 그때 상황을 봐서 판단해야 하지만, 보수적으로 입장을 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거리두기 연동' 강의실 방역관리지침 제시…기숙사 입소 전 선별검사

교육부는 대면활동 확대와 맞춰 방역관리 강화 방안도 내놨습니다.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연동한 강의실 방역 관리지침을 전달했습니다. '좌석이 있는 강의실'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는 '좌석 한 칸 띄우고 앉기'를 권고했고, 사회적 거리두기 3~4단계에서는 '좌석 두 칸 띄우고 앉기'를 권고했습니다. '좌석이 없는 강의실'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는 '시설면적 4㎡당 1명'을 지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2~4단계에서는 '시설면적 6㎡당 1명' 지키도록 권고했습니다. 음악 계열의 경우, 노래를 부르거나 관악기를 연주할 때는 칸막이 안에서 실시하도록 권고했습니다.

학기 중 기숙사 방역 지침도 개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기숙사 신규 입소생은 입소 전 선별검사 실시를 권장하고, 대학 상황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선제검사를 하도록 권고했습니다. 학생식당에 대해서는 식당 운영 재개 전 전문소독 업체의 방역을 받고 칸막이와 방역물품을 설치하도록 권고했습니다.

■ '대학생 백신 우선 접종'은 "계획 없음"…유학생 집중 관리

교육부는 또, 만 18세부터 49세까지 백신 접종이 가능해지는 8월 이후 학내 구성원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적극 독려해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대학생과 대학교 교직원에 대한 우선접종 가능성에 대해선, "질병청과 협의는 했는데, 18~49세가 선착순으로 접종하는 것으로 질병청이 결정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유학생 관리 방안도 내놨습니다. 비자를 발급받아 입국하는 '방역 강화국가'로 분류된 나라에서 입국하는 외국인 유학생에 대해선, 가급적 학교가 확보한 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하루 2차례 이상 관찰하도록 권고했습니다. 또, 8월부터는 국내에 장기 체류하는 외국인 유학생도 백신 접종이 가능한 만큼, 백신 접종을 독려하도록 안내했다고 교육부는 덧붙였습니다.

■ 대학생에 묻자 "코로나19로 대인관계 영향 커…'대면수업 확대'는 글쎄"

교육부가 이번 대면활동 확대방안을 마련하면서 대학생을 설문조사한 결과, 대학생들은 코로나19로 대인관계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고, 경제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교육부 설문조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5일 동안, 일반대학생 6만 9,276명, 교육대학생 2,261명, 전문대학생 2만 3,266명 등 9만 4,80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대학생활에 영향을 받은 부분이 있다면 무엇이냐'는 질문에 28.5%의 학생이 "대인관계"라고 답했고, 이어 "학업"(27.2%), "졸업 계획 및 취업"(10.0%), "자기계발 활동"(9.6%) 순으로 답변 비율이 높았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일상의 회복을 위해 대학생에게 가장 지원이 되었으면 하는 항목'에는 "경제적 지원"(40.7%)이 응답률이 가장 높았고, "학업지원"(25.8%), "취업준비 지원"(20.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면수업 확대'에 대해서는 실험·실습·실기수업의 경우, 63.1%가 "찬성한다"고 했고, 이론수업의 경우 "찬성한다" 36.9%, "반대한다" 47.0%로 나타나 반대한 응답자가 더 많았습니다. 대면수업 확대에 찬성한 이유로는, "대면수업에서의 이해 및 참여도가 더 높음"(42.8%), "대면수업에서 교수자·동료와의 사회적 교류 기회 증가"(27.7%)의 응답 비율이 높았습니다. 반면, 대면수업 확대에 반대한 이유로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증가할 것이기 때문"(66.1%), "현재의 원격수업 진행에 충분히 만족"(19.1%) 등의 답변 비율이 높았습니다. 전체적으로는 학년이 올라갈수록 비대면 수업 운영을 선호하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