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여권 신청시 성별 자유롭게 선택…“성소수자 인권 증진”
입력 2021.07.01 (03:35) 수정 2021.07.01 (05:05) 국제
미국 정부가 여권이나 해외출생 영사보고서 발급을 신청할 때 남성과 여성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꿨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성 소수자의 자유와 존엄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신청자가 기재한 성별이 시민권이나 신분증명서에 나온 것과 일치하지 않을 경우 의학적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했지만 더는 이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국무부는 한발 더 나아가 성별란에 남성(M)도 여성(F)도 아닌 제3의 성을 뜻하는 논바이너리(non-binary), 남성과 여성이 혼합된 간성(intersex), 자신을 남성이나 여성으로 정의하지 않는 젠더 비순응(gender non-conforming)을 추가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번 조처가 성 소수자 인권을 증진하고 보호하는 구체적 조처를 하라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며 유사한 조처를 한 다른 나라와도 이미 상당한 협의를 거쳐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 여권 신청시 성별 자유롭게 선택…“성소수자 인권 증진”
    • 입력 2021-07-01 03:35:06
    • 수정2021-07-01 05:05:54
    국제
미국 정부가 여권이나 해외출생 영사보고서 발급을 신청할 때 남성과 여성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꿨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성 소수자의 자유와 존엄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신청자가 기재한 성별이 시민권이나 신분증명서에 나온 것과 일치하지 않을 경우 의학적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했지만 더는 이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국무부는 한발 더 나아가 성별란에 남성(M)도 여성(F)도 아닌 제3의 성을 뜻하는 논바이너리(non-binary), 남성과 여성이 혼합된 간성(intersex), 자신을 남성이나 여성으로 정의하지 않는 젠더 비순응(gender non-conforming)을 추가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번 조처가 성 소수자 인권을 증진하고 보호하는 구체적 조처를 하라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며 유사한 조처를 한 다른 나라와도 이미 상당한 협의를 거쳐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