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자치경찰 ‘첫발’…“아동 안전 강화 노력”
입력 2021.07.01 (07:33) 수정 2021.07.01 (08:35)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민과 밀접한 분야에서 치안 행정을 담당하게 될 전북 자치경찰이 정식 출범해 오늘부터 업무를 시작합니다.

기대와 우려 속에 첫 발을 내딛은 자치경찰, 주민 생활에 안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보도에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창설 76년 만에 대대적인 변화를 맞았습니다.

국가경찰과 자치경찰, 수사경찰로 나뉘어, 국가경찰은 정보와 보안, 자치경찰은 생활안전과 교통, 아동·여성·청소년 범죄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맡습니다.

국가수사본부의 지휘를 받는 수사경찰은 강력 범죄 등 형사 사건을 담당합니다.

자치경찰제가 도입되면서 치안 관련 예산 심의 절차가 빨라지는 등 주민의 요구가 치안 행정 전반에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관호/경찰청 기획조정관 : "경찰 활동의 민주성과 주민 지향성을 높이기 위해 자치경찰제 도입을 꾸준히 논의해왔으며, 오랜 시간과 수많은 노력 끝에 마침내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이라는…."]

전라북도 자치경찰위원회는 '아동 안전 강화 대책'을 1호 시책으로 정하는 등 도민 맞춤 치안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형규/전북 자치경찰위원장 : "도민들의 의견을 들어서 도민들이 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앞으로 대책을 수립해나갈 계획입니다."]

그러나 국가 예산 지원 규모에 따라 지역별로 치안 격차가 나타날 수 있고, 지자체장이나 지방의원 등 지역 유력 인사의 영향력에 휘둘릴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기대와 우려 속에 출범한 전북 자치경찰이, 주민을 위한 치안기구로 자리 잡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 전북 자치경찰 ‘첫발’…“아동 안전 강화 노력”
    • 입력 2021-07-01 07:33:52
    • 수정2021-07-01 08:35:21
    뉴스광장(전주)
[앵커]

주민과 밀접한 분야에서 치안 행정을 담당하게 될 전북 자치경찰이 정식 출범해 오늘부터 업무를 시작합니다.

기대와 우려 속에 첫 발을 내딛은 자치경찰, 주민 생활에 안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보도에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창설 76년 만에 대대적인 변화를 맞았습니다.

국가경찰과 자치경찰, 수사경찰로 나뉘어, 국가경찰은 정보와 보안, 자치경찰은 생활안전과 교통, 아동·여성·청소년 범죄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맡습니다.

국가수사본부의 지휘를 받는 수사경찰은 강력 범죄 등 형사 사건을 담당합니다.

자치경찰제가 도입되면서 치안 관련 예산 심의 절차가 빨라지는 등 주민의 요구가 치안 행정 전반에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관호/경찰청 기획조정관 : "경찰 활동의 민주성과 주민 지향성을 높이기 위해 자치경찰제 도입을 꾸준히 논의해왔으며, 오랜 시간과 수많은 노력 끝에 마침내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이라는…."]

전라북도 자치경찰위원회는 '아동 안전 강화 대책'을 1호 시책으로 정하는 등 도민 맞춤 치안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형규/전북 자치경찰위원장 : "도민들의 의견을 들어서 도민들이 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서 앞으로 대책을 수립해나갈 계획입니다."]

그러나 국가 예산 지원 규모에 따라 지역별로 치안 격차가 나타날 수 있고, 지자체장이나 지방의원 등 지역 유력 인사의 영향력에 휘둘릴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기대와 우려 속에 출범한 전북 자치경찰이, 주민을 위한 치안기구로 자리 잡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