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삼·구기자 등 충남 8대 작목 뜬다!
입력 2021.07.01 (08:04) 수정 2021.07.01 (08:30)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농촌지역은 고령화에 더해 기상이변에 따른 피해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기존 관행농법을 탈피한 재배법과 신품종 개발이 절실한데 인삼과 구기자 등 충남 특화작목 8개에 대한 육성작업이 중점 추진됩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남의 대표 작목인 인삼, 전국 재배면적의 14% 가량을 차지하고 있지만 연작과 염류피해로 수확량이 줄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 고온과 병해충 증가로 피해가 큽니다.

[주종선/금산군 제원면 : "고온피해가 나면 잎이 말라들어가요. 그러다보면 성장이 멈추게 되요. 그러면 수확량이 적어지죠."]

이에 따라 비닐 재질인 기존의 검정 차광막을 대신해 햇빛과 빗물 통과를 최적화할 수 있는 새로운 재질의 차광지와 차광막이 시험중입니다.

특히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우수 종자 4개를 개발해 적응시험에 들어갔습니다.

[지무근/충남농기원 인삼약초연구소 연구사 : "고온 그리고 연작장해, 병충해에 강한 계통을 선발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빠르면 5년 안에 농가에 보급할 수 있도록…."]

전국의 67%를 점유하지만 많은 시간과 노동력으로 생산량이 적은 구기자 재배도 신기술을 접목해 기계화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포함해 방울토마토와 딸기,생강,국화 등 충남지역 특화작목 8개 육성에 앞으로 5년간 571억 원이 투입됩니다.

[김상범/농촌진흥청 농업연구관 : "맞춤형 연구와 기술개발을 통해 특화작목의 시장경쟁력을 강화해서 농가소득을 증대시켜나갈 예정입니다."]

새로운 신품종 개발과 지역의 특화 작목 육성이 생산량과 소득 증대를 통해 농촌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인삼·구기자 등 충남 8대 작목 뜬다!
    • 입력 2021-07-01 08:04:02
    • 수정2021-07-01 08:30:45
    뉴스광장(대전)
[앵커]

농촌지역은 고령화에 더해 기상이변에 따른 피해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기존 관행농법을 탈피한 재배법과 신품종 개발이 절실한데 인삼과 구기자 등 충남 특화작목 8개에 대한 육성작업이 중점 추진됩니다.

임홍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남의 대표 작목인 인삼, 전국 재배면적의 14% 가량을 차지하고 있지만 연작과 염류피해로 수확량이 줄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 고온과 병해충 증가로 피해가 큽니다.

[주종선/금산군 제원면 : "고온피해가 나면 잎이 말라들어가요. 그러다보면 성장이 멈추게 되요. 그러면 수확량이 적어지죠."]

이에 따라 비닐 재질인 기존의 검정 차광막을 대신해 햇빛과 빗물 통과를 최적화할 수 있는 새로운 재질의 차광지와 차광막이 시험중입니다.

특히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우수 종자 4개를 개발해 적응시험에 들어갔습니다.

[지무근/충남농기원 인삼약초연구소 연구사 : "고온 그리고 연작장해, 병충해에 강한 계통을 선발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빠르면 5년 안에 농가에 보급할 수 있도록…."]

전국의 67%를 점유하지만 많은 시간과 노동력으로 생산량이 적은 구기자 재배도 신기술을 접목해 기계화해 나갈 예정입니다.

이를 포함해 방울토마토와 딸기,생강,국화 등 충남지역 특화작목 8개 육성에 앞으로 5년간 571억 원이 투입됩니다.

[김상범/농촌진흥청 농업연구관 : "맞춤형 연구와 기술개발을 통해 특화작목의 시장경쟁력을 강화해서 농가소득을 증대시켜나갈 예정입니다."]

새로운 신품종 개발과 지역의 특화 작목 육성이 생산량과 소득 증대를 통해 농촌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