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피해지원, 백신 개발 등에 복지부 추경안 1조 5천억 원 확정
입력 2021.07.01 (10:50) 수정 2021.07.01 (11:39) 사회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백신 개발 등을 위한 올해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이 확정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1일) 코로나19 피해지원과 민생 지원, 방역과 백신 보강 등을 위해 1조 5,502억 원을 추가로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코로나19 피해지원과 민생 안정을 위해 긴급복지 한시 완화기준을 오는 9월까지로 연장해 6만여 가구에 약 915억여 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자활 근로 참여 정원을 늘리는 데 248억여 원, 기존 자활 근로자들의 근로를 지속해서 지원하기 위해 155억여 원을 배정했습니다.

그밖에 노인 일자리 지원에 160억 원, 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 차상위 계층, 한부모가족 등에 1인당 10만 원의 소비 지원금을 지급하는 '저소득층 소비플러스' 자금에 2,960억 원,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조기에 시행하기 위해 176억여 원을 배정했습니다.

코로나19에 대응한 정부 지침에 따라 발생한 의료기관과 약국 등 비용 손실에 대한 보상금을 위해 9,211억 원이 편성됐고, 보건소 인력 지원을 위해 147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아울러 국내 백신 개발 기업에 임상 비용 등을 지원하기 위해 980억 원이 편성됐고,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 원부자재 생산시설 지원 등에 약 238억 원이 지원됩니다.

이번 추경안에 따라 올해 복지부 총 지출은 90조 8,854억 원에서 92조 4,356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캡처]
  • 코로나19 피해지원, 백신 개발 등에 복지부 추경안 1조 5천억 원 확정
    • 입력 2021-07-01 10:50:17
    • 수정2021-07-01 11:39:05
    사회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백신 개발 등을 위한 올해 두 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이 확정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1일) 코로나19 피해지원과 민생 지원, 방역과 백신 보강 등을 위해 1조 5,502억 원을 추가로 편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코로나19 피해지원과 민생 안정을 위해 긴급복지 한시 완화기준을 오는 9월까지로 연장해 6만여 가구에 약 915억여 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자활 근로 참여 정원을 늘리는 데 248억여 원, 기존 자활 근로자들의 근로를 지속해서 지원하기 위해 155억여 원을 배정했습니다.

그밖에 노인 일자리 지원에 160억 원, 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 차상위 계층, 한부모가족 등에 1인당 10만 원의 소비 지원금을 지급하는 '저소득층 소비플러스' 자금에 2,960억 원,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를 조기에 시행하기 위해 176억여 원을 배정했습니다.

코로나19에 대응한 정부 지침에 따라 발생한 의료기관과 약국 등 비용 손실에 대한 보상금을 위해 9,211억 원이 편성됐고, 보건소 인력 지원을 위해 147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아울러 국내 백신 개발 기업에 임상 비용 등을 지원하기 위해 980억 원이 편성됐고,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 원부자재 생산시설 지원 등에 약 238억 원이 지원됩니다.

이번 추경안에 따라 올해 복지부 총 지출은 90조 8,854억 원에서 92조 4,356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