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서울 경찰 ‘한강공원순찰대’ 신설 추진
입력 2021.07.01 (11:15) 수정 2021.07.01 (13:32) 사회
서울특별시 자치경찰위원회 출범 기념행사가 오세훈 서울시장, 김학배 자치경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내일(2일) 서울경찰청에서 열립니다.

오 시장은 자치경찰을 통해 추진할 민생‧치안 중점과제를 점검하고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생활안전‧교통‧지역경비 분야 등 자치경찰 업무담당 유공자 5명에게 시장표창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오늘(1일)부터 전면 시행되는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서울경찰청과 31개 서울지역 경찰서의 자치경찰들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주민안전 치안활동, 여성·청소년 등 보호 및 범죄 예방 업무, 교통법규 위반에 대한 지도단속 등 자치경찰 사무를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의 지휘‧통솔을 받아 수행하게 됩니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서울시장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생활안전(아동‧여성‧청소년 등), 교통, 지역 경비 등 자치경찰 사무에 관한 주요 정책의 심의·의결, 사무조정 관련 경찰청 협의, 자치경찰 사무 감사 및 고충심사 등 업무를 맡습니다.

위원은 모두 7명으로 구성되며,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은 김학배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임명됐습니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안전관리 강화와 아동학대 예방‧대응 등 시민 체감도가 높은 과제를 먼저 추진하고 지방행정과 치안행정 간 협업이 필요한 세부과제를 추가적으로 발굴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특성에 맞는 별도의 순찰대인 한강공원순찰대(가칭)를 신설한다는 목표로 경찰 정원 증원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할 예정입니다.

한강공원순찰대는 서울 시내 11개 한강공원을 시간대별로 정기 순찰하고, 주‧야간 시간대 집중 순찰하는 역할을 맡고, 주취 소란, 폭력 등에 대한 단속에도 나서게 됩니다.

아동학대 예방‧대응과 관련해서는 앞서 5월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이 MOU를 체결한 「아동학대 대응 및 예방을 위한 강화대책」과 관련해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해나갈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서울 경찰 ‘한강공원순찰대’ 신설 추진
    • 입력 2021-07-01 11:15:36
    • 수정2021-07-01 13:32:49
    사회
서울특별시 자치경찰위원회 출범 기념행사가 오세훈 서울시장, 김학배 자치경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내일(2일) 서울경찰청에서 열립니다.

오 시장은 자치경찰을 통해 추진할 민생‧치안 중점과제를 점검하고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생활안전‧교통‧지역경비 분야 등 자치경찰 업무담당 유공자 5명에게 시장표창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오늘(1일)부터 전면 시행되는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서울경찰청과 31개 서울지역 경찰서의 자치경찰들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주민안전 치안활동, 여성·청소년 등 보호 및 범죄 예방 업무, 교통법규 위반에 대한 지도단속 등 자치경찰 사무를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의 지휘‧통솔을 받아 수행하게 됩니다.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는 서울시장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생활안전(아동‧여성‧청소년 등), 교통, 지역 경비 등 자치경찰 사무에 관한 주요 정책의 심의·의결, 사무조정 관련 경찰청 협의, 자치경찰 사무 감사 및 고충심사 등 업무를 맡습니다.

위원은 모두 7명으로 구성되며,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은 김학배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임명됐습니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안전관리 강화와 아동학대 예방‧대응 등 시민 체감도가 높은 과제를 먼저 추진하고 지방행정과 치안행정 간 협업이 필요한 세부과제를 추가적으로 발굴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한강공원 특성에 맞는 별도의 순찰대인 한강공원순찰대(가칭)를 신설한다는 목표로 경찰 정원 증원을 행정안전부에 건의할 예정입니다.

한강공원순찰대는 서울 시내 11개 한강공원을 시간대별로 정기 순찰하고, 주‧야간 시간대 집중 순찰하는 역할을 맡고, 주취 소란, 폭력 등에 대한 단속에도 나서게 됩니다.

아동학대 예방‧대응과 관련해서는 앞서 5월 서울시와 서울경찰청이 MOU를 체결한 「아동학대 대응 및 예방을 위한 강화대책」과 관련해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해나갈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