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주말 1만 명 노동자대회 그대로 진행”
입력 2021.07.01 (11:44) 수정 2021.07.01 (13:31) 경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3일 예정된 대규모 집회를 그대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정부에 안전한 집회를 보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1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일 서울에서 조합원 만 명이 모여 노동자들의 고통과 절규를 대통령과 국민께 호소하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양경수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묻고자 한다”며 “지난 4년간 문 대통령과 정부가 했던 약속을 제대로 지키기만 했어도 노동자들이 이토록 분노하고 절박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집회 진행 방침을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노총은 정부에 산업재해 사망 사고 대책 등을 요구하며 오는 3일 노동자 만 명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서울에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와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을 이유로 집회 개최를 불허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양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 속에 대규모 집회 진행에 대한 국민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거리두기와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 충분한 공간을 요구했지만, 경찰과 당국은 노동자의 목소리를 차단하는 것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인적이 드문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요구했지만, 경찰은 여의도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입장이라고도 전했습니다.

이어 양 위원장은 “안전한 집회를 할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할 의사가 있다”며 “일방적인 제한 조치로 목소리를 가로막는 건 부당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민주노총홈페이지 제공]
  • 민주노총 “주말 1만 명 노동자대회 그대로 진행”
    • 입력 2021-07-01 11:44:24
    • 수정2021-07-01 13:31:12
    경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3일 예정된 대규모 집회를 그대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정부에 안전한 집회를 보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1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일 서울에서 조합원 만 명이 모여 노동자들의 고통과 절규를 대통령과 국민께 호소하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양경수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묻고자 한다”며 “지난 4년간 문 대통령과 정부가 했던 약속을 제대로 지키기만 했어도 노동자들이 이토록 분노하고 절박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집회 진행 방침을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노총은 정부에 산업재해 사망 사고 대책 등을 요구하며 오는 3일 노동자 만 명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서울에서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와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을 이유로 집회 개최를 불허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양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 속에 대규모 집회 진행에 대한 국민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그래서 거리두기와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 충분한 공간을 요구했지만, 경찰과 당국은 노동자의 목소리를 차단하는 것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인적이 드문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요구했지만, 경찰은 여의도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입장이라고도 전했습니다.

이어 양 위원장은 “안전한 집회를 할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할 의사가 있다”며 “일방적인 제한 조치로 목소리를 가로막는 건 부당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민주노총홈페이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