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체부, ‘이건희 컬렉션’ 활용방안 7일 발표…미술관 신설 여부 포함될 듯
입력 2021.07.01 (11:48) 수정 2021.07.01 (13:30)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을 활용하는 방안을 오는 7일 발표합니다.

문체부는 7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희 장관이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을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지난 4월 28일 이 회장 유족 측으로부터 문화재와 미술품 2만 3천여 점을 기증받은 뒤 미술관 신설 등을 검토하기 위한 전담부서를 구성해 미술계를 비롯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내부 회의에서 “(유족들이) 기증한 정신을 잘 살려서 국민이 좋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별도 전시실을 마련하거나 특별관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후 미술계에서는 이건희 컬렉션 등을 활용한 국립근대미술관 신설을 주장하며 경복궁 옆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등에 건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반면, 지방자치단체들은 스페인의 쇠퇴하던 공업도시 빌바오가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 건립으로 세계적 관광도시가 된 사례 등을 언급하며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나서 서울과 지역 간 경쟁 구도가 형성됐습니다.

앞서 황 장관은 지난달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건희 미술관’ 부지가 수도권으로 정해진 것이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현재 부지를 확정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전문가들과 논의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체부 홈페이지 제공]
  • 문체부, ‘이건희 컬렉션’ 활용방안 7일 발표…미술관 신설 여부 포함될 듯
    • 입력 2021-07-01 11:48:44
    • 수정2021-07-01 13:30:32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을 활용하는 방안을 오는 7일 발표합니다.

문체부는 7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희 장관이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을 발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지난 4월 28일 이 회장 유족 측으로부터 문화재와 미술품 2만 3천여 점을 기증받은 뒤 미술관 신설 등을 검토하기 위한 전담부서를 구성해 미술계를 비롯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내부 회의에서 “(유족들이) 기증한 정신을 잘 살려서 국민이 좋은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별도 전시실을 마련하거나 특별관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후 미술계에서는 이건희 컬렉션 등을 활용한 국립근대미술관 신설을 주장하며 경복궁 옆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등에 건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반면, 지방자치단체들은 스페인의 쇠퇴하던 공업도시 빌바오가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 건립으로 세계적 관광도시가 된 사례 등을 언급하며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나서 서울과 지역 간 경쟁 구도가 형성됐습니다.

앞서 황 장관은 지난달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건희 미술관’ 부지가 수도권으로 정해진 것이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현재 부지를 확정한 상태는 아니다.”라며 “전문가들과 논의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체부 홈페이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