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금품수수 의혹’ 총경급 간부 입건…대기발령 조치
입력 2021.07.01 (12:20) 수정 2021.07.01 (12:2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찰이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포항 남부경찰서 A총경을 청탁금지법 위반혐의로 입건하고 대기발령조치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같은 혐의 등으로 서울남부지검 소속 부장검사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종편채널 앵커 출신 기자 등을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사기, 공갈 혐의로 지난 4월 구속된 수산업자 김 모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씨가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 경찰, ‘금품수수 의혹’ 총경급 간부 입건…대기발령 조치
    • 입력 2021-07-01 12:20:27
    • 수정2021-07-01 12:24:33
    뉴스 12
경찰이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포항 남부경찰서 A총경을 청탁금지법 위반혐의로 입건하고 대기발령조치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같은 혐의 등으로 서울남부지검 소속 부장검사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종편채널 앵커 출신 기자 등을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사기, 공갈 혐의로 지난 4월 구속된 수산업자 김 모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씨가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