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서부 기록적 폭염·산불…바이든 “기후변화에 상황 악화”
입력 2021.07.01 (12:34) 수정 2021.07.01 (12:4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서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염과 산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주지사들과 대책회의를 열고 기후 변화 상황이 악화 되고 있다며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이영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6월 28일 미 캘리포니아주 북부 시스키유 카운티에서 발생한 라바 산불은 현재 5.3 제곱 킬로미터를 태우고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불길 차단율은 19%에 불과합니다.

[짐 맥켄슨/미 산림청 공보담당관 : "샤스티나 호수 지역사회는 대피했고 호수 동쪽의 목장, 주택가들 모두 강제 대피 중입니다."]

라바 산불 말고도 미 서부지역에선 현재 12개 주에서 46건의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해 2천 7백여 제곱킬로미터가 불타고 있습니다.

또 현지시간 6월 27일부터 캐나다 서부와 북미 지역에 100년 만에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선 현지 시간 6월 29일 기온이 섭씨 49도를 넘기는 등 캐나다 서부지역에서만 최소 69명이 폭염으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미국 서부 워싱턴주에서도 노인들이 더위에 숨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카밀라 버날/CNN 기자 : "워싱턴 주에서는 이미 3명의 사망자가 보고됐고 약 1,400명이 열 관련 질병으로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가뭄 또한 계속되면서 미 서부 9개 주의 55.8%는 극심한 가뭄, 26.7%는 최고 단계의 이례적 가뭄 상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 서부지역에 극심한 가뭄과 폭염에 이어 산불까지 번지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워싱턴 오리건 등 서부지역 주시사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기후 변화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조 바이든/미 대통령 : "기후변화로 인해 극심한 폭염과 오랜 가뭄이 더해지면서, 우리는 더 빠르게 이동하는 산불들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미 국립 기상청은 서부지역 폭염이 이번 주까지 이어질 것이라며 체온 관리와 함께 야외 활동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그래픽:김현갑
  • 美 서부 기록적 폭염·산불…바이든 “기후변화에 상황 악화”
    • 입력 2021-07-01 12:34:45
    • 수정2021-07-01 12:41:00
    뉴스 12
[앵커]

미 서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염과 산불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주지사들과 대책회의를 열고 기후 변화 상황이 악화 되고 있다며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이영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간 6월 28일 미 캘리포니아주 북부 시스키유 카운티에서 발생한 라바 산불은 현재 5.3 제곱 킬로미터를 태우고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불길 차단율은 19%에 불과합니다.

[짐 맥켄슨/미 산림청 공보담당관 : "샤스티나 호수 지역사회는 대피했고 호수 동쪽의 목장, 주택가들 모두 강제 대피 중입니다."]

라바 산불 말고도 미 서부지역에선 현재 12개 주에서 46건의 크고 작은 산불이 발생해 2천 7백여 제곱킬로미터가 불타고 있습니다.

또 현지시간 6월 27일부터 캐나다 서부와 북미 지역에 100년 만에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선 현지 시간 6월 29일 기온이 섭씨 49도를 넘기는 등 캐나다 서부지역에서만 최소 69명이 폭염으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미국 서부 워싱턴주에서도 노인들이 더위에 숨지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카밀라 버날/CNN 기자 : "워싱턴 주에서는 이미 3명의 사망자가 보고됐고 약 1,400명이 열 관련 질병으로 병원에 이송됐습니다."]

가뭄 또한 계속되면서 미 서부 9개 주의 55.8%는 극심한 가뭄, 26.7%는 최고 단계의 이례적 가뭄 상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 서부지역에 극심한 가뭄과 폭염에 이어 산불까지 번지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워싱턴 오리건 등 서부지역 주시사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기후 변화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조 바이든/미 대통령 : "기후변화로 인해 극심한 폭염과 오랜 가뭄이 더해지면서, 우리는 더 빠르게 이동하는 산불들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미 국립 기상청은 서부지역 폭염이 이번 주까지 이어질 것이라며 체온 관리와 함께 야외 활동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이영현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