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동자 건강 지킴이 ‘근력 지원 입는 로봇’
입력 2021.07.01 (12:53) 수정 2021.07.01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산업 현장에서 무거운 걸 들거나 구부리는 등의 자세로 오래 일하는 노동자들의 경우, 허리와 팔다리 관절 등에 통증이 생기는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하기 쉬운데요.

국내 연구진이 육체 노동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입는 로봇'을 개발해 시범 운영에 나섰습니다.

조영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는 로봇을 착용한 직원이 무게 12kg가량의 폐타이어를 쌓아 올립니다.

반복된 작업을 하며 타이어 수십 개를 들어 올려도 허리와 고관절에 별 부담을 느끼지 않습니다.

[김동원/OO타이어 정비 직원 : "피로감을 덜 느끼고요 (작업) 끝나고 났을 때. 그리고 허리에 무리가 많이 안 간다는 게 많이 느껴져요."]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로봇 전문 벤처기업이 공동 개발한 '근력을 지원하는 입는 로봇'입니다.

현장 작업별 맞춤형으로 노동자가 쉽게 착용할 수 있는 외골격 구조로 돼 있습니다.

탑재된 고출력 구동기가 허리, 다리 등에 힘이 가해질 때마다 근력을 보조해 신체가 받는 하중을 분산시키는 기능을 합니다.

[장재호/로봇 개발 업체 대표 : "센서를 가지고서 사용자가 작업하는 동작, 걷고자 하는 또는 무릎을 펴려고 하는 이런 의도들을 인식을 해서 거기에 맞춰서 로봇이 동작을 하게 됩니다."]

산업재해 통계에 따르면, 전국의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 노동자는 2019년 기준으로 만 명 정도.

새로운 첨단 로봇이 산업 현장에서 고된 일을 하는 노동자들의 건강 지킴이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노동자 건강 지킴이 ‘근력 지원 입는 로봇’
    • 입력 2021-07-01 12:53:28
    • 수정2021-07-01 12:58:57
    뉴스 12
[앵커]

산업 현장에서 무거운 걸 들거나 구부리는 등의 자세로 오래 일하는 노동자들의 경우, 허리와 팔다리 관절 등에 통증이 생기는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하기 쉬운데요.

국내 연구진이 육체 노동자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입는 로봇'을 개발해 시범 운영에 나섰습니다.

조영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는 로봇을 착용한 직원이 무게 12kg가량의 폐타이어를 쌓아 올립니다.

반복된 작업을 하며 타이어 수십 개를 들어 올려도 허리와 고관절에 별 부담을 느끼지 않습니다.

[김동원/OO타이어 정비 직원 : "피로감을 덜 느끼고요 (작업) 끝나고 났을 때. 그리고 허리에 무리가 많이 안 간다는 게 많이 느껴져요."]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로봇 전문 벤처기업이 공동 개발한 '근력을 지원하는 입는 로봇'입니다.

현장 작업별 맞춤형으로 노동자가 쉽게 착용할 수 있는 외골격 구조로 돼 있습니다.

탑재된 고출력 구동기가 허리, 다리 등에 힘이 가해질 때마다 근력을 보조해 신체가 받는 하중을 분산시키는 기능을 합니다.

[장재호/로봇 개발 업체 대표 : "센서를 가지고서 사용자가 작업하는 동작, 걷고자 하는 또는 무릎을 펴려고 하는 이런 의도들을 인식을 해서 거기에 맞춰서 로봇이 동작을 하게 됩니다."]

산업재해 통계에 따르면, 전국의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근골격계 질환 노동자는 2019년 기준으로 만 명 정도.

새로운 첨단 로봇이 산업 현장에서 고된 일을 하는 노동자들의 건강 지킴이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