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츠 4실점’ 토론토, 시애틀에 연장 끝 패배…3연승 마감
입력 2021.07.01 (15:06)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토론토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 접전 끝에 7-9로 패했다.

토론토는 4연승에 실패하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이번 3연전에서 시애틀과 1승씩을 나눠 가진 토론토는 3차전에서 류현진을 앞세워 위닝시리즈를 노린다.

토론토는 선발 스티븐 매츠가 2⅔이닝 5피안타 4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토론토는 4-5로 뒤진 8회말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동점을 만들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으나 마지막에 웃은 것은 시애틀이었다.

시애틀은 연장 10회초 딜런 무어의 좌중월 스리런 홈런으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토론토는 공수교대 후 캐번 비지오가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쳐내 1점을 만회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토론토는 이날 불펜투수 5명을 쏟아부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2일 선발 출격하는 류현진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매츠 4실점’ 토론토, 시애틀에 연장 끝 패배…3연승 마감
    • 입력 2021-07-01 15:06:47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토론토는 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 접전 끝에 7-9로 패했다.

토론토는 4연승에 실패하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이번 3연전에서 시애틀과 1승씩을 나눠 가진 토론토는 3차전에서 류현진을 앞세워 위닝시리즈를 노린다.

토론토는 선발 스티븐 매츠가 2⅔이닝 5피안타 4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하며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토론토는 4-5로 뒤진 8회말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솔로홈런으로 동점을 만들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으나 마지막에 웃은 것은 시애틀이었다.

시애틀은 연장 10회초 딜런 무어의 좌중월 스리런 홈런으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토론토는 공수교대 후 캐번 비지오가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쳐내 1점을 만회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토론토는 이날 불펜투수 5명을 쏟아부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2일 선발 출격하는 류현진의 어깨가 더욱 무거워졌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