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공산당 100주년’ 축하?…靑 “축전 안 보낸다”
입력 2021.07.01 (15:30) 취재K

중국은 오늘(1일)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대규모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중국에게 '공산당 100주년' 행사의 의미는 남다릅니다. 시진핑 주석은 '2개의 100년', 즉 2021년 공산당 창당 100주년과 2049년 신중국 성립 100주년에 맞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夢)'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워 왔습니다.

목표의 기반에는, 5천 년의 유구한 문명과 역사를 가진 위대한 중화민족이 1800년대 아편전쟁 이후 서구로부터 박해와 모욕을 당해 과거의 영광을 잃었다는 인식이 깔려 있습니다.

이제는 중국이 경제 발전과 과학기술 자립, 국방력 강화 등을 통해 옛 영광을 다시 찾겠다는 게 중국몽의 핵심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오늘(1일) "그 어떠한 외국 세력이 우리를 괴롭히거나 압박하며 노예화하는 것을 중국 인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누가 이런 망상을 하면 14억 중국 인민들의 피와 살로 만든 강철 만리장성 앞에서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문 대통령, 올해 초 시진핑 주석에 '축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을 때, 올해 중국공산당 창립 100주년을 맞은 걸 축하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이 통화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는데,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당시 중국 매체들은, 문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중국 공산당 성립 10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중국의 국제적 지위와 영향력은 나날이 강해졌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회주의를 채택하지 않은 국가가 '공산당 창당'을 직접 거론해 축하한 건 매우 이례적이었습니다.


■ 청와대, '축전' '축하 메시지' 따로 안 보낸다

'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중국에게 중요한 의미인만큼, 청와대는 시진핑 주석 앞으로 문 대통령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했지만, 결과적으로 축전 등은 별도로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우선 과거 중국 공산당 창당 행사 때에 축전을 보낸 전례가 거의 없다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또 지난 23일 주한중국대사관 주최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 행사 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해 정당과 민간 우호단체 차원에서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7월 1일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이 당 차원의 행사인 점을 감안해서 우리 정부 차원의 별도 입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공산당 창당 경축행사에는 중국이 이번 기념 행사에 부여하는 의미 등 제반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공사급에서 참석했다고 소개했습니다.


■ 北 김정은, 시진핑에 축전…양국 관계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당 총서기 앞으로 축전을 보내,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북중이) 굳게 단결해 시대의 요구에 맞게 조중친선을 새 전략적 높이로 발전시키며 사회주의 건설이 그 어떤 정세 변화와 도전에도 끄떡없이 활력 있게 전진하도록 힘있게 추동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미중 패권 경쟁을 의식한 듯 "중국에 대한 적대 세력들의 악랄한 비방 중상과 전면적인 압박은 단말마적인 발악에 불과하며 그 무엇으로써도 새 승리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중국 인민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미중 갈등 격화 속 한중 관계 개선 방안 고민

중국은 오늘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 행사를 통해, 타이완 통일 의지와 홍콩 등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재천명했습니다.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이 이 문제에 관여할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이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해협' 문제를 처음으로 언급해 중국 외교부가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특히 한국과 미국이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을 견제하는 백신·신기술 협력 등을 약속함으로써, 미중 사이에서 무게추가 미국 쪽으로 기울었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우리 정부는 연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한중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복안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 등을 이유로 시 주석 방한 계획도 손에 잡히지 않는 상황입니다.

중국과 북한의 유대는 점차 강해지는 상황에서, 임기 말 한중 관계를 어떻게 개선해야할 지, 우리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 중국 ‘공산당 100주년’ 축하?…靑 “축전 안 보낸다”
    • 입력 2021-07-01 15:30:04
    취재K

중국은 오늘(1일)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아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서 대규모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중국에게 '공산당 100주년' 행사의 의미는 남다릅니다. 시진핑 주석은 '2개의 100년', 즉 2021년 공산당 창당 100주년과 2049년 신중국 성립 100주년에 맞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몽(夢)'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워 왔습니다.

목표의 기반에는, 5천 년의 유구한 문명과 역사를 가진 위대한 중화민족이 1800년대 아편전쟁 이후 서구로부터 박해와 모욕을 당해 과거의 영광을 잃었다는 인식이 깔려 있습니다.

이제는 중국이 경제 발전과 과학기술 자립, 국방력 강화 등을 통해 옛 영광을 다시 찾겠다는 게 중국몽의 핵심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오늘(1일) "그 어떠한 외국 세력이 우리를 괴롭히거나 압박하며 노예화하는 것을 중국 인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누가 이런 망상을 하면 14억 중국 인민들의 피와 살로 만든 강철 만리장성 앞에서 머리가 깨져 피가 흐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문 대통령, 올해 초 시진핑 주석에 '축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을 때, 올해 중국공산당 창립 100주년을 맞은 걸 축하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이 통화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는데,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대대적으로 보도했습니다.

당시 중국 매체들은, 문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중국 공산당 성립 10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중국의 국제적 지위와 영향력은 나날이 강해졌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회주의를 채택하지 않은 국가가 '공산당 창당'을 직접 거론해 축하한 건 매우 이례적이었습니다.


■ 청와대, '축전' '축하 메시지' 따로 안 보낸다

'공산당 창당 100주년'이 중국에게 중요한 의미인만큼, 청와대는 시진핑 주석 앞으로 문 대통령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했지만, 결과적으로 축전 등은 별도로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우선 과거 중국 공산당 창당 행사 때에 축전을 보낸 전례가 거의 없다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또 지난 23일 주한중국대사관 주최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 행사 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석해 정당과 민간 우호단체 차원에서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7월 1일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이 당 차원의 행사인 점을 감안해서 우리 정부 차원의 별도 입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공산당 창당 경축행사에는 중국이 이번 기념 행사에 부여하는 의미 등 제반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공사급에서 참석했다고 소개했습니다.


■ 北 김정은, 시진핑에 축전…양국 관계 강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당 총서기 앞으로 축전을 보내, 양국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북중이) 굳게 단결해 시대의 요구에 맞게 조중친선을 새 전략적 높이로 발전시키며 사회주의 건설이 그 어떤 정세 변화와 도전에도 끄떡없이 활력 있게 전진하도록 힘있게 추동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미중 패권 경쟁을 의식한 듯 "중국에 대한 적대 세력들의 악랄한 비방 중상과 전면적인 압박은 단말마적인 발악에 불과하며 그 무엇으로써도 새 승리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중국 인민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미중 갈등 격화 속 한중 관계 개선 방안 고민

중국은 오늘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 행사를 통해, 타이완 통일 의지와 홍콩 등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재천명했습니다.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이 이 문제에 관여할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이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해협' 문제를 처음으로 언급해 중국 외교부가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특히 한국과 미국이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을 견제하는 백신·신기술 협력 등을 약속함으로써, 미중 사이에서 무게추가 미국 쪽으로 기울었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우리 정부는 연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한중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복안이었지만, 코로나19 상황 등을 이유로 시 주석 방한 계획도 손에 잡히지 않는 상황입니다.

중국과 북한의 유대는 점차 강해지는 상황에서, 임기 말 한중 관계를 어떻게 개선해야할 지, 우리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