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85일간 북극 항해 나선다
입력 2021.07.01 (16:44) 수정 2021.07.01 (16:45) IT·과학
국내 유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극지 연구를 다시 시작합니다.

극지연구소는 오늘(1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전남 광양항을 출발해 85일간의 북극 항해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아라온호 연구팀은 북극해 진입 전에 만나는 베링해에서 대기와 해양의 변화를 종합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 장비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기록된 정보는 위성 통신으로 극지연구소로 전달돼 국내에서 수행 중인 연구에 활용됩니다.

극지연구소는 우리나라 주변 바다에서 발생하는 고수온 현상의 원인이 베링해 대기에 있다고 보고 현재 관측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어 북극해로 진출해 북위 80도에 위치한 마카로프 분지 해역에서 온난화에 따른 해양생태계 변화 양상을 추적하고 어족자원 보존을 위한 기초조사를 합니다. 이 해역은 태평양, 대서양에서 기원한 바닷물이 만나는 곳이어서 온난화의 영향을 비교·분석하기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북극 축치해와 동시베리아해 등에서 해저를 탐사하고, 지구온난화를 부추기는 것으로 지목된 메탄가스의 방출 현상을 확인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임무를 마치게 됩니다.

올해는 알래스카에서 중간 보급이 가능해진 덕분에 지난해 7월부터 60일 동안 진행된 북극항해보다 일정이 25일이나 더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에는 하지 못했던 해저탐사도 진행합니다.

다만 인원교체 제한으로 헬기와 북극곰 감시자가 빠지면서 해빙 위에 내려서 하는 연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생략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항해에는 연구원과 승무원 등 모두 83명이 참여합니다. 이 가운데 61명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고 나머지 인원은 사전 격리를 마쳤습니다.

[사진 출처 : 극지연구소 제공]
  •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85일간 북극 항해 나선다
    • 입력 2021-07-01 16:44:18
    • 수정2021-07-01 16:45:17
    IT·과학
국내 유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극지 연구를 다시 시작합니다.

극지연구소는 오늘(1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전남 광양항을 출발해 85일간의 북극 항해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아라온호 연구팀은 북극해 진입 전에 만나는 베링해에서 대기와 해양의 변화를 종합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 장비를 설치할 계획입니다. 기록된 정보는 위성 통신으로 극지연구소로 전달돼 국내에서 수행 중인 연구에 활용됩니다.

극지연구소는 우리나라 주변 바다에서 발생하는 고수온 현상의 원인이 베링해 대기에 있다고 보고 현재 관측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이어 북극해로 진출해 북위 80도에 위치한 마카로프 분지 해역에서 온난화에 따른 해양생태계 변화 양상을 추적하고 어족자원 보존을 위한 기초조사를 합니다. 이 해역은 태평양, 대서양에서 기원한 바닷물이 만나는 곳이어서 온난화의 영향을 비교·분석하기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북극 축치해와 동시베리아해 등에서 해저를 탐사하고, 지구온난화를 부추기는 것으로 지목된 메탄가스의 방출 현상을 확인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임무를 마치게 됩니다.

올해는 알래스카에서 중간 보급이 가능해진 덕분에 지난해 7월부터 60일 동안 진행된 북극항해보다 일정이 25일이나 더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에는 하지 못했던 해저탐사도 진행합니다.

다만 인원교체 제한으로 헬기와 북극곰 감시자가 빠지면서 해빙 위에 내려서 하는 연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생략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항해에는 연구원과 승무원 등 모두 83명이 참여합니다. 이 가운데 61명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고 나머지 인원은 사전 격리를 마쳤습니다.

[사진 출처 : 극지연구소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