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성수 “은행권의 자금세탁 면책, 생각도 안했으면 좋겠다”
입력 2021.07.01 (17:24) 수정 2021.07.01 (17:34) 경제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자금 세탁 등 사고가 나더라도 은행에 책임을 묻지 않는 ‘면책 기준’ 제시 문제와 관련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자금 세탁과 테러 자금을 면책해준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1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햇살론 뱅크 업무 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아예 생각도 안 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하는 것인데, 한국의 한 은행이 자금 세탁 방지에 소홀히 했다고 해서 우리나라 당국이 면책한다고 하면 뭐 하느냐”며 “미국 금융당국이 벌금을 내야 한다고 하면 괜찮겠냐”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글로벌한 생각이 없고, 자금 세탁에 무지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은행연합회는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자금세탁 문제가 생기더라도 실명 확인 입출금 계정 심사 과정에서 은행에 고의 또는 중과실이 없으면 은행에는 책임을 묻지 말아 달라는 취지의 의견을 금융위에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은 위원장의 오늘 발언은 은행권의 이 같은 요구에 사실상 선 긋기를 한 셈입니다.

은 위원장은 한국씨티은행 매각 문제에 대해선 “통매각을 해서 고용이 유지되고 소비자가 보호되는 것이 은행 이익에 부합한다”며 “행장, 노조위원장한테 ‘통매각을 하는데 불법이 아닌 한 법 테두리에서 할 수 있다면 뭐라도 해서 도와줄 용의가 있다. 통매각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오늘부터 적용된 개인별 대출 규제 강화 등 가계부채 관리 방안과 관련 해선 “추가대책은 현재 생각하는 게 없다”며 “지금 대책도 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은성수 “은행권의 자금세탁 면책, 생각도 안했으면 좋겠다”
    • 입력 2021-07-01 17:24:33
    • 수정2021-07-01 17:34:23
    경제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자금 세탁 등 사고가 나더라도 은행에 책임을 묻지 않는 ‘면책 기준’ 제시 문제와 관련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자금 세탁과 테러 자금을 면책해준다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라고 말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오늘(1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햇살론 뱅크 업무 협약식 후 기자들과 만나 “아예 생각도 안 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하는 것인데, 한국의 한 은행이 자금 세탁 방지에 소홀히 했다고 해서 우리나라 당국이 면책한다고 하면 뭐 하느냐”며 “미국 금융당국이 벌금을 내야 한다고 하면 괜찮겠냐”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글로벌한 생각이 없고, 자금 세탁에 무지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은행연합회는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자금세탁 문제가 생기더라도 실명 확인 입출금 계정 심사 과정에서 은행에 고의 또는 중과실이 없으면 은행에는 책임을 묻지 말아 달라는 취지의 의견을 금융위에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은 위원장의 오늘 발언은 은행권의 이 같은 요구에 사실상 선 긋기를 한 셈입니다.

은 위원장은 한국씨티은행 매각 문제에 대해선 “통매각을 해서 고용이 유지되고 소비자가 보호되는 것이 은행 이익에 부합한다”며 “행장, 노조위원장한테 ‘통매각을 하는데 불법이 아닌 한 법 테두리에서 할 수 있다면 뭐라도 해서 도와줄 용의가 있다. 통매각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오늘부터 적용된 개인별 대출 규제 강화 등 가계부채 관리 방안과 관련 해선 “추가대책은 현재 생각하는 게 없다”며 “지금 대책도 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