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수 1천여 명 정세균 전 총리 지지선언…정세균·이광재 “국회 세종시로 이전해야”
입력 2021.07.01 (18:06) 수정 2021.07.01 (18:09) 정치
전국 교수 1천여 명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바른 대통령 찾기 전국 교수 1천260인 모임’은 오늘(1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총리가 국민과 소통하고 통합할 품격 있는 대통령 후보”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 “선입견이나 얄팍한 감성에 좌우돼 선택한 지도자는 참담한 시행착오로 국민 고통을 더 크게 만든다”며 “국민이 냉철히 검증해 최선의 선택을 하도록 돕는 것이 지식인의 역할”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상호 대구대 총장이 모임의 상임대표를 맡았고, 이승훈 세한대 총장과 윤성식 전 고려대 교수, 이범진 아주대 교수 등 6명이 상임공동대표를 맡았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외교·안보, 과학기술, 문화·교육·예술 등 7개 분과로 나누어 관련 정책을 발굴하는 등 정 전 총리의 정책 싱크탱크 역할을 할 계획입니다.

한편 단일화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와 이광재 의원은 세종시를 함께 찾아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국회가 세종시로 이전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전 총리와 이 의원은 오늘(1일) 세종시 국회 분원 예정부지를 둘러보며 분원 설치에 여야의 공감대가 있는 만큼 여야 합의로 7월 국회에는 반드시 처리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과 제도를 개선해서라도 분원의 수준을 뛰어넘어 국회가 이전하는 게 좋겠다면서, 그래야 지방도 살고 서울도 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의 행정수도 공약과 관련해서는 당시 자신이 직접 공약을 발표했다면서 국가 미래경쟁력에 꼭 필요하다고 언급했고, 이광재 의원도 노 대통령의 균형발전을 꼭 이루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측은 또 오늘 중으로 단일화 방식을 확정 짓고 단일화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서는 여론조사 100% 방식이 유력한 가운데, 여론조사의 횟수와 방식, 시기 등을 놓고 양측이 입장을 조율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교수 1천여 명 정세균 전 총리 지지선언…정세균·이광재 “국회 세종시로 이전해야”
    • 입력 2021-07-01 18:06:47
    • 수정2021-07-01 18:09:22
    정치
전국 교수 1천여 명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바른 대통령 찾기 전국 교수 1천260인 모임’은 오늘(1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총리가 국민과 소통하고 통합할 품격 있는 대통령 후보”라며 지지 이유를 밝혔습니다.

또 “선입견이나 얄팍한 감성에 좌우돼 선택한 지도자는 참담한 시행착오로 국민 고통을 더 크게 만든다”며 “국민이 냉철히 검증해 최선의 선택을 하도록 돕는 것이 지식인의 역할”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상호 대구대 총장이 모임의 상임대표를 맡았고, 이승훈 세한대 총장과 윤성식 전 고려대 교수, 이범진 아주대 교수 등 6명이 상임공동대표를 맡았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외교·안보, 과학기술, 문화·교육·예술 등 7개 분과로 나누어 관련 정책을 발굴하는 등 정 전 총리의 정책 싱크탱크 역할을 할 계획입니다.

한편 단일화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와 이광재 의원은 세종시를 함께 찾아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국회가 세종시로 이전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전 총리와 이 의원은 오늘(1일) 세종시 국회 분원 예정부지를 둘러보며 분원 설치에 여야의 공감대가 있는 만큼 여야 합의로 7월 국회에는 반드시 처리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과 제도를 개선해서라도 분원의 수준을 뛰어넘어 국회가 이전하는 게 좋겠다면서, 그래야 지방도 살고 서울도 살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노무현 대통령의 행정수도 공약과 관련해서는 당시 자신이 직접 공약을 발표했다면서 국가 미래경쟁력에 꼭 필요하다고 언급했고, 이광재 의원도 노 대통령의 균형발전을 꼭 이루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양측은 또 오늘 중으로 단일화 방식을 확정 짓고 단일화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서는 여론조사 100% 방식이 유력한 가운데, 여론조사의 횟수와 방식, 시기 등을 놓고 양측이 입장을 조율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