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김학의 사건 수사 외압’ 윤대진 등 수사 착수
입력 2021.07.01 (19:24) 수정 2021.07.01 (19:58) 사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윤대진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 등 현직 검사 3명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오늘(1일), 윤 전 국장과 이현철 전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배용원 전 안양지청 차장검사 등 현직 검사 3명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수원지검 수사팀은 지난 5월 공수처법에 따라 이들의 사건을 공수처로 넘겼습니다.

윤 전 국장은 2019년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하자, 수사를 중단하도록 압력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전 청장과 배 전 차장검사는 당시 수사를 무마하려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관계자들의 뜻을 수사팀에 전달한 혐의를 받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공수처, ‘김학의 사건 수사 외압’ 윤대진 등 수사 착수
    • 입력 2021-07-01 19:24:08
    • 수정2021-07-01 19:58:07
    사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을 받는 윤대진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 등 현직 검사 3명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오늘(1일), 윤 전 국장과 이현철 전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배용원 전 안양지청 차장검사 등 현직 검사 3명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수원지검 수사팀은 지난 5월 공수처법에 따라 이들의 사건을 공수처로 넘겼습니다.

윤 전 국장은 2019년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을 수사하자, 수사를 중단하도록 압력을 넣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전 청장과 배 전 차장검사는 당시 수사를 무마하려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관계자들의 뜻을 수사팀에 전달한 혐의를 받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