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전남] 여순특별법제정…숨은 여순 피해자 찾아야
입력 2021.07.01 (19:25) 수정 2021.07.01 (20:34)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진상 규명의 길이 열렸지만 역사적 사료 상당부분은 사라진 상황입니다.

사건을 겪은 이들의 증언 확보가 중요한데 특별법 제정을 계기로 이른바 숨어있는 여순 피해자를 발굴하고 증언을 확보하는 일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정아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1948년 10월, 여수에 주둔하던 14연대 소속 일부 군인들이 제주 4·3 진압을 거부하면서 일어난 여순 사건.

당시 군인들은 제주도민에게 총부리를 겨눌 수 없다는 이유로 파병을 거부했는데 정부는 이를 반란으로 규정했습니다.

이른바 부역자 색출 과정에 수많은 민간인이 죽임을 당했고 억울한 죽음도 모자라 남은 가족들은 '빨갱이'라는 낙인으로 괴롭힘을 당해야했습니다.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 : "너희 형 학생운동으로 빨갱이야. 제껴버리는거야. 관공서나 경찰들이 아, 너네는 (빨갱이)…."]

이 같은 사회적 분위기 속에 상당수가 여순 사건 관련성을 숨긴 탓에 공식 집계 희생자 수는 천명이 채 되지 않습니다.

여순 특별법 제정 이후 유족회 등 관련 단체에는 피해 사실을 증언하고 싶다는 이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뒤늦게라도 피해 사실을 알려 진상 규명에 힘을 보태고 싶다는 겁니다.

[이규종/여순사건 유족회장 : "앞으로 가입을 하신다고 하면 스물 대여섯분 정도는 가능하지않을까…."]

73년이 흐르는 사이 역사적 사실을 증명할 자료 상당부분이 사라져 버린 상황에서 숨어있던 피해자들의 증언은 가려진 여순 사건의 진실을 드러내는 중요한 사료가 될 수 있습니다.

[박소정/여순사건 특별법제정 범국민연대 대표 : "그 역사의 현장을 봤던 목격자들의 증언을 잘 받아놔야 역사의 진실을 이야기할 거 아니에요."]

여수지역 시민단체들은 단기간 집중 조사를 위한 전문조사관 직권 조사 등 광범위하고 다각적인 조사 필요성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람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여수시민사회 “경도 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여수 시민사회단체가 여수시 경도 해양관광단지 내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계획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여수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오늘 성명을 내고, 미래에셋이 당초 약속한 개발계획을 변경해 29층 높이 생활형 숙박시설을 건설할 경우 경도의 자연경관과 조망을 크게 훼손할 수 있고, 부동산 개발에만 치중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전라남도 건축경관공동위원회는 지난 4월 열린 첫 심의에서 숙박시설 건립 계획 보완을 요구했고, 이에 따른 2차 심의가 내일(2) 열릴 예정입니다.

광양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생활비 25만 원 지급

광양시가 모든 시민에게 코로나19 긴급 재난생활비 2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지급대상은 지난달 30일부터 신청일까지 광양시에 주소를 둔 광양시민으로, 외국인등록이 되어있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도 받을 수 있습니다.

광양시는 오는 23일 개회하는 광양시의회 임시회에서 관련 추경예산을 승인받아 8월 중에 지급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 [여기는 전남] 여순특별법제정…숨은 여순 피해자 찾아야
    • 입력 2021-07-01 19:25:40
    • 수정2021-07-01 20:34:08
    뉴스7(광주)
[앵커]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진상 규명의 길이 열렸지만 역사적 사료 상당부분은 사라진 상황입니다.

사건을 겪은 이들의 증언 확보가 중요한데 특별법 제정을 계기로 이른바 숨어있는 여순 피해자를 발굴하고 증언을 확보하는 일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정아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1948년 10월, 여수에 주둔하던 14연대 소속 일부 군인들이 제주 4·3 진압을 거부하면서 일어난 여순 사건.

당시 군인들은 제주도민에게 총부리를 겨눌 수 없다는 이유로 파병을 거부했는데 정부는 이를 반란으로 규정했습니다.

이른바 부역자 색출 과정에 수많은 민간인이 죽임을 당했고 억울한 죽음도 모자라 남은 가족들은 '빨갱이'라는 낙인으로 괴롭힘을 당해야했습니다.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 : "너희 형 학생운동으로 빨갱이야. 제껴버리는거야. 관공서나 경찰들이 아, 너네는 (빨갱이)…."]

이 같은 사회적 분위기 속에 상당수가 여순 사건 관련성을 숨긴 탓에 공식 집계 희생자 수는 천명이 채 되지 않습니다.

여순 특별법 제정 이후 유족회 등 관련 단체에는 피해 사실을 증언하고 싶다는 이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뒤늦게라도 피해 사실을 알려 진상 규명에 힘을 보태고 싶다는 겁니다.

[이규종/여순사건 유족회장 : "앞으로 가입을 하신다고 하면 스물 대여섯분 정도는 가능하지않을까…."]

73년이 흐르는 사이 역사적 사실을 증명할 자료 상당부분이 사라져 버린 상황에서 숨어있던 피해자들의 증언은 가려진 여순 사건의 진실을 드러내는 중요한 사료가 될 수 있습니다.

[박소정/여순사건 특별법제정 범국민연대 대표 : "그 역사의 현장을 봤던 목격자들의 증언을 잘 받아놔야 역사의 진실을 이야기할 거 아니에요."]

여수지역 시민단체들은 단기간 집중 조사를 위한 전문조사관 직권 조사 등 광범위하고 다각적인 조사 필요성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람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여수시민사회 “경도 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여수 시민사회단체가 여수시 경도 해양관광단지 내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계획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여수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오늘 성명을 내고, 미래에셋이 당초 약속한 개발계획을 변경해 29층 높이 생활형 숙박시설을 건설할 경우 경도의 자연경관과 조망을 크게 훼손할 수 있고, 부동산 개발에만 치중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전라남도 건축경관공동위원회는 지난 4월 열린 첫 심의에서 숙박시설 건립 계획 보완을 요구했고, 이에 따른 2차 심의가 내일(2) 열릴 예정입니다.

광양시, 모든 시민 대상 재난생활비 25만 원 지급

광양시가 모든 시민에게 코로나19 긴급 재난생활비 25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지급대상은 지난달 30일부터 신청일까지 광양시에 주소를 둔 광양시민으로, 외국인등록이 되어있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도 받을 수 있습니다.

광양시는 오는 23일 개회하는 광양시의회 임시회에서 관련 추경예산을 승인받아 8월 중에 지급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