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리두기 완화…전주·군산·익산 등은 8인까지 모임 허용
입력 2021.07.01 (21:32) 수정 2021.07.01 (21:3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1)부터 전북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대폭 완화됐습니다.

전주와 군산, 익산, 완주 혁신도시는 14일까지 2주 동안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기존 4명에서 8명으로 늘어났고, 이행 기간이 끝난 뒤 방역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완화 여부가 결정됩니다.

나머지 시군에 내려졌던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은 모두 해제됐습니다.

또 모든 시군에서는 5백 명 미만 규모의 행사와 집회가 가능해졌고,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은 1미터 거리두기 또는 좌석 한 칸 띄우기, 칸막이 설치 등을 하면 운영 제한이 없습니다.

종교시설은 수용 인원의 50%가 참석할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 방역 당국은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한 만큼, 시설을 중심으로 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 거리두기 완화…전주·군산·익산 등은 8인까지 모임 허용
    • 입력 2021-07-01 21:32:00
    • 수정2021-07-01 21:37:29
    뉴스9(전주)
오늘(1)부터 전북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대폭 완화됐습니다.

전주와 군산, 익산, 완주 혁신도시는 14일까지 2주 동안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기존 4명에서 8명으로 늘어났고, 이행 기간이 끝난 뒤 방역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완화 여부가 결정됩니다.

나머지 시군에 내려졌던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은 모두 해제됐습니다.

또 모든 시군에서는 5백 명 미만 규모의 행사와 집회가 가능해졌고,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은 1미터 거리두기 또는 좌석 한 칸 띄우기, 칸막이 설치 등을 하면 운영 제한이 없습니다.

종교시설은 수용 인원의 50%가 참석할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 방역 당국은 거리두기 조치를 완화한 만큼, 시설을 중심으로 출입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