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산업자 사기…포항 남부서장 대기 발령
입력 2021.07.01 (21:55) 수정 2021.07.01 (22:01)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직 부장검사와 경찰, 전·현직 언론인에게 금품을 줬다고 진술한 수산업자 43살 김 모 씨의 사기 행각 파문이 지역으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금품 수수 의혹이 제기된 포항 남부경찰서장 A 총경을 대기 발령 조치했습니다.

A 총경은 과거 김 씨로부터 시가 100만 원이 넘는 수산물을 선물 받은 사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수산업자 사기…포항 남부서장 대기 발령
    • 입력 2021-07-01 21:55:08
    • 수정2021-07-01 22:01:44
    뉴스9(대구)
현직 부장검사와 경찰, 전·현직 언론인에게 금품을 줬다고 진술한 수산업자 43살 김 모 씨의 사기 행각 파문이 지역으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금품 수수 의혹이 제기된 포항 남부경찰서장 A 총경을 대기 발령 조치했습니다.

A 총경은 과거 김 씨로부터 시가 100만 원이 넘는 수산물을 선물 받은 사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