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윤석열 정부 비판에 “자신이 몸담았던 정부에 예의 아냐”
입력 2021.07.01 (21:59) 수정 2021.07.01 (23:02) 정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데 대해 청와대에서 “예의가 아니다”라는 입장이 나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권력 사유화”, “부패하고 무능한 세력의 국민 약탈” 등의 표현을 써가며 문재인 정부를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직접적인 반응을 자제해 왔습니다.

하지만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소통수석으로서 정치인의 어떤 입장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마땅하지 않다”면서도 “윤 전 총장의 선언문을 보면 너무 심하다 할 정도로 비판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본인의 정치철학을 밝히기보다는 자신이 몸담았던 정부에 대해 비판한 것”이라며 “그것도 본인의 한정된 시각으로 본 편향된 비판일 수 있지 않으냐”고 반문했습니다.

나아가 “국민들에게 처음 하는 출마 선언으로서는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박 수석은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하며 중도 사퇴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중립성과 독립성을 금과옥조처럼 강조해온 분이 정치 행보를 할 것처럼 말하며 임기 중간에 스스로 그만둔 것 아니냐”며 “중립성과 독립성을 스스로 해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은 “그런 행보가 국민을 위한 것이었는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박 수석은 최근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이 논란에 휩싸이며 김외숙 인사수석의 경질론이 번지는 것에는 “인사수석의 책임이 아니라 저희 모두의 공동 책임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거듭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윤석열 정부 비판에 “자신이 몸담았던 정부에 예의 아냐”
    • 입력 2021-07-01 21:59:27
    • 수정2021-07-01 23:02:09
    정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데 대해 청와대에서 “예의가 아니다”라는 입장이 나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권력 사유화”, “부패하고 무능한 세력의 국민 약탈” 등의 표현을 써가며 문재인 정부를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직접적인 반응을 자제해 왔습니다.

하지만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1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소통수석으로서 정치인의 어떤 입장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마땅하지 않다”면서도 “윤 전 총장의 선언문을 보면 너무 심하다 할 정도로 비판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본인의 정치철학을 밝히기보다는 자신이 몸담았던 정부에 대해 비판한 것”이라며 “그것도 본인의 한정된 시각으로 본 편향된 비판일 수 있지 않으냐”고 반문했습니다.

나아가 “국민들에게 처음 하는 출마 선언으로서는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박 수석은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하며 중도 사퇴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 “중립성과 독립성을 금과옥조처럼 강조해온 분이 정치 행보를 할 것처럼 말하며 임기 중간에 스스로 그만둔 것 아니냐”며 “중립성과 독립성을 스스로 해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수석은 “그런 행보가 국민을 위한 것이었는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박 수석은 최근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이 논란에 휩싸이며 김외숙 인사수석의 경질론이 번지는 것에는 “인사수석의 책임이 아니라 저희 모두의 공동 책임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거듭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