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재차관 “올해 국채 조기상환에 3.7조원 쓸 것”
입력 2021.07.01 (21:59) 수정 2021.07.01 (22:07) 경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1일) “3조 7천억 원의 재원을 올해 국채 조기상환에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관은 연합뉴스TV에 출연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면서 초과 세수 중 2조 원을 국가채무 상환에 쓰는 것에 대해 “역대 추경과 비교해 가장 큰 폭의 국채 감소가 동반되는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발생한 세계 잉여금 중 1조 7천억 원을 국채 상환에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작년 세계 잉여금 5조 7천억 원 중 1조 7천억 원은 이번 추경 재원으로 활용하고 2조 3천억 원은 지방교부금으로 사용합니다.

나머지 1조7천억 원은 국채 상환을 뜻하는 공적자금상환기금 출연(1조 원)과 채무 상환(7천억 원)에 투입합니다.

2차 추경의 채무상환 규모 2조와 이를 합치면 총 3조 7천억 원이 올해 국채 조기상환에 쓰이는 것입니다.

안 차관은 “우리나라의 재정건전성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현 지표로 보면 주요 선진국 대비 굉장히 양호한 수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지나며 모든 나라가 국가채무비율을 늘렸는데 우리나라가 증가 폭이 가장 적은 편에 속한다”며 “그러면서도 우리나라의 지난해 경제성장률 낙폭이 가장 적지 않았나”라고 말했습니다.

안 차관은 “이렇게 보건대 정부가 굉장히 가성비가 높은 재정 운용을 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위기 극복 과정에서 국가채무가 빠르게 늘어난 것과 고령화 등 중장기 재정 여건을 감안해 재정건전성 관리 노력을 보다 본격화하려고 한다”며 “경제 회복 추이를 고려하면서 재정지출 증가율 속도를 조절해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재차관 “올해 국채 조기상환에 3.7조원 쓸 것”
    • 입력 2021-07-01 21:59:27
    • 수정2021-07-01 22:07:32
    경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오늘(1일) “3조 7천억 원의 재원을 올해 국채 조기상환에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 차관은 연합뉴스TV에 출연해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하면서 초과 세수 중 2조 원을 국가채무 상환에 쓰는 것에 대해 “역대 추경과 비교해 가장 큰 폭의 국채 감소가 동반되는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발생한 세계 잉여금 중 1조 7천억 원을 국채 상환에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작년 세계 잉여금 5조 7천억 원 중 1조 7천억 원은 이번 추경 재원으로 활용하고 2조 3천억 원은 지방교부금으로 사용합니다.

나머지 1조7천억 원은 국채 상환을 뜻하는 공적자금상환기금 출연(1조 원)과 채무 상환(7천억 원)에 투입합니다.

2차 추경의 채무상환 규모 2조와 이를 합치면 총 3조 7천억 원이 올해 국채 조기상환에 쓰이는 것입니다.

안 차관은 “우리나라의 재정건전성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현 지표로 보면 주요 선진국 대비 굉장히 양호한 수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지나며 모든 나라가 국가채무비율을 늘렸는데 우리나라가 증가 폭이 가장 적은 편에 속한다”며 “그러면서도 우리나라의 지난해 경제성장률 낙폭이 가장 적지 않았나”라고 말했습니다.

안 차관은 “이렇게 보건대 정부가 굉장히 가성비가 높은 재정 운용을 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위기 극복 과정에서 국가채무가 빠르게 늘어난 것과 고령화 등 중장기 재정 여건을 감안해 재정건전성 관리 노력을 보다 본격화하려고 한다”며 “경제 회복 추이를 고려하면서 재정지출 증가율 속도를 조절해나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