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형 긴급복지’ 한시적 기준완화 12월까지 재연장
입력 2021.07.05 (06:01) 사회
'서울형 긴급복지'의 한시적 기준완화 기간이 올해 12월까지 연장됩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위기 가구 지원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실시한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 기간을 12월까지 연장한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기준 완화 기간은 당초 지난해 말까지 예정됐으나, 올해 6월까지 한 차례 연장됐고 이번에 12월까지 추가 연장 조치 됐습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어려워진 위기 가구에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등을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생계비는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 원부터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주거비와 의료비는 가구원 수 구분 없이 각각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합니다.

이번 조치로 소득 기준은 기준중위소득 85% 이하에서 100% 이하로, 재산 기준은 2억 5,700만 원에서 3억 2,600만 원 이하로 각각 완화됐습니다.

폐업이나 실직을 하고도 바로 지원받지 못하는 사례 방지를 위해 폐업신고일과 실직일로부터 '1개월 경과' 요건도 폐지했습니다.

아울러 서울시는 코로나19와 여름철 폭염까지 이중고를 겪는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확대합니다.

폭염으로 실직하거나 휴·폐업으로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는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 원에서 최대 100만 원까지 생계비나 냉방용품을 현물로 지원하고, 온열 질환으로 의료비 부담이 큰 취약계층에겐 최대 100만 원까지 의료비를 지원합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상시 신청할 수 있습니다. 동주민센터에서는 신청자에 대한 사례회의를 통해 지원 여부를 결정합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형 긴급복지의 문턱을 낮춰 코로나19로 인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다하고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계 안정을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
  • ‘서울형 긴급복지’ 한시적 기준완화 12월까지 재연장
    • 입력 2021-07-05 06:01:27
    사회
'서울형 긴급복지'의 한시적 기준완화 기간이 올해 12월까지 연장됩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위기 가구 지원을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실시한 ‘서울형 긴급복지’ 기준 완화 기간을 12월까지 연장한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기준 완화 기간은 당초 지난해 말까지 예정됐으나, 올해 6월까지 한 차례 연장됐고 이번에 12월까지 추가 연장 조치 됐습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어려워진 위기 가구에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등을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생계비는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 원부터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주거비와 의료비는 가구원 수 구분 없이 각각 최대 100만 원까지 지원합니다.

이번 조치로 소득 기준은 기준중위소득 85% 이하에서 100% 이하로, 재산 기준은 2억 5,700만 원에서 3억 2,600만 원 이하로 각각 완화됐습니다.

폐업이나 실직을 하고도 바로 지원받지 못하는 사례 방지를 위해 폐업신고일과 실직일로부터 '1개월 경과' 요건도 폐지했습니다.

아울러 서울시는 코로나19와 여름철 폭염까지 이중고를 겪는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확대합니다.

폭염으로 실직하거나 휴·폐업으로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는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 원에서 최대 100만 원까지 생계비나 냉방용품을 현물로 지원하고, 온열 질환으로 의료비 부담이 큰 취약계층에겐 최대 100만 원까지 의료비를 지원합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거주지 동주민센터에서 상시 신청할 수 있습니다. 동주민센터에서는 신청자에 대한 사례회의를 통해 지원 여부를 결정합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형 긴급복지의 문턱을 낮춰 코로나19로 인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다하고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계 안정을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