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하성, 대타 출전해 삼진…샌디에이고 3연패 탈출
입력 2021.07.05 (06:57)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대타로 나와 삼진을 기록한 가운데 소속 팀은 대승을 거두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경기에서 5-0으로 앞선 6회 2사 1루 기회에서 대타로 출전해 상대 선발 빈스 벨라스케스에게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1㎞ 직구를 건드리지 못하고 아웃됐다.

이후 6회 수비에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김하성의 올 시즌 타율은 0.207(174타수 36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팀 15안타를 집중하며 11-1로 대승을 거두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샌디에이고 주전 내야수 매니 마차도는 2타수 2안타(2홈런) 5타점 3볼넷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김하성, 대타 출전해 삼진…샌디에이고 3연패 탈출
    • 입력 2021-07-05 06:57:44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26)이 대타로 나와 삼진을 기록한 가운데 소속 팀은 대승을 거두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경기에서 5-0으로 앞선 6회 2사 1루 기회에서 대타로 출전해 상대 선발 빈스 벨라스케스에게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볼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1㎞ 직구를 건드리지 못하고 아웃됐다.

이후 6회 수비에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김하성의 올 시즌 타율은 0.207(174타수 36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팀 15안타를 집중하며 11-1로 대승을 거두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샌디에이고 주전 내야수 매니 마차도는 2타수 2안타(2홈런) 5타점 3볼넷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