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급식, 50년 만에 손본다…학교급식처럼 ‘경쟁 입찰’ 도입
입력 2021.07.05 (09:09) 수정 2021.07.05 (09:1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잇단 '부실급식' 폭로에 군 당국이 급식제도 전반을 손보기로 했었죠.

식재료 조달 방식을 그간 수의계약 방식에서 학교 급식처럼 경쟁입찰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병사들이 선호하는 음식을 내놓으려면 경쟁체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50년 만에 조달 방식을 바꾸는 겁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공군부대.

저녁으로 돼지 불고기와 상추쌈이 나왔습니다.

고기반찬은 요즘 병사들이 가장 선호하는 메뉴입니다.

[이예찬 상병/공군 ○○ 방공포대 : "고기류를 늘려 준다고 하면 병사로서 맛있게 먹을 자신이 있으니까... 맛이 없는 것이 나올 때도 있지만 어쩔 수 없으니까 먹고 좀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간식류로..."]

반면 나물이나 생선류는 매번 남아 지난해만 잔반 처리비용으로 184억 원이 들었습니다.

이런 급식 문제를 해결하려면 병사들이 선호하는 식재료를 잘 조달하는 게 필요하다고 국방부가 결론 내렸습니다.

[김경욱/국방부 물자관리과장 : "지금까지 군 급식은 장병들의 선호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는 구조였습니다. 학교처럼 학생들의 선호가 반영되도록 기존 공급자 중심의 조달체계를 철저하게 장병 선호와 건강에 중점을 둔 체계로 바꾸려고 합니다."]

지역 농·수·축협이나 군납업체에서 1년치 식재료를 일괄 구매해 왔던 수의계약 방식에서 학교급식처럼 경쟁 입찰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식단을 먼저 짜고 그에 맞는 식재료를 주문하면 여러 공급자가 경쟁해 식재료를 납품하는 방식으로 전자조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급식의 민간 위탁은 전시상황 등을 고려해 교육훈련기관을 중심으로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부족한 조리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간 조리인력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민관군 합동위원회 논의를 거쳐 9월까지는 최종안을 내놓을 방침인데, 그동안 군납을 해왔던 일부 농·수·축협과 중소 업체 등의 반발 등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촬영기자:안용습 국방부공동취재단/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경진
  • 군 급식, 50년 만에 손본다…학교급식처럼 ‘경쟁 입찰’ 도입
    • 입력 2021-07-05 09:09:48
    • 수정2021-07-05 09:14:52
    아침뉴스타임
[앵커]

잇단 '부실급식' 폭로에 군 당국이 급식제도 전반을 손보기로 했었죠.

식재료 조달 방식을 그간 수의계약 방식에서 학교 급식처럼 경쟁입찰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병사들이 선호하는 음식을 내놓으려면 경쟁체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50년 만에 조달 방식을 바꾸는 겁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의 한 공군부대.

저녁으로 돼지 불고기와 상추쌈이 나왔습니다.

고기반찬은 요즘 병사들이 가장 선호하는 메뉴입니다.

[이예찬 상병/공군 ○○ 방공포대 : "고기류를 늘려 준다고 하면 병사로서 맛있게 먹을 자신이 있으니까... 맛이 없는 것이 나올 때도 있지만 어쩔 수 없으니까 먹고 좀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간식류로..."]

반면 나물이나 생선류는 매번 남아 지난해만 잔반 처리비용으로 184억 원이 들었습니다.

이런 급식 문제를 해결하려면 병사들이 선호하는 식재료를 잘 조달하는 게 필요하다고 국방부가 결론 내렸습니다.

[김경욱/국방부 물자관리과장 : "지금까지 군 급식은 장병들의 선호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는 구조였습니다. 학교처럼 학생들의 선호가 반영되도록 기존 공급자 중심의 조달체계를 철저하게 장병 선호와 건강에 중점을 둔 체계로 바꾸려고 합니다."]

지역 농·수·축협이나 군납업체에서 1년치 식재료를 일괄 구매해 왔던 수의계약 방식에서 학교급식처럼 경쟁 입찰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식단을 먼저 짜고 그에 맞는 식재료를 주문하면 여러 공급자가 경쟁해 식재료를 납품하는 방식으로 전자조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급식의 민간 위탁은 전시상황 등을 고려해 교육훈련기관을 중심으로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부족한 조리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민간 조리인력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민관군 합동위원회 논의를 거쳐 9월까지는 최종안을 내놓을 방침인데, 그동안 군납을 해왔던 일부 농·수·축협과 중소 업체 등의 반발 등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촬영기자:안용습 국방부공동취재단/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경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