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2차 추경안 TF 분야별 가동…“추경안 하루 빨리 통과돼야”
입력 2021.07.05 (10:58) 수정 2021.07.05 (11:02) 경제
정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분야별로 TF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2차 추경 범정부 TF 회의’를 열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기재부 외에도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지난 2일 국회에 제출한 33조 원 규모의 추경안에 담긴 사업의 제도 운영방안과 실행계획을 점검했습니다.

구체적인 제도 설계 방안과 세부 실행계획은 향후 점검·보완작업을 거쳐 추경안 국회 심의 일정에 앞서 빠르게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국민지원금, 소상공인 피해지원, 상생소비지원금으로 분야를 나눠 각각 TF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각 TF는 관계부처와 기관, 전문가로 구성하고 운영 과정에서 수혜자의 의견 등을 적극 수렴·반영할 예정입니다.

또, 앞으로 재정관리점검회의를 통해 1차 추경 사업에 대한 집중적인 모니터링 등을 통해 집행 속도를 높이고 1·2차 추경 사업의 유기적 연계로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2차 추경 사업 집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안 차관은 “국민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서는 이번 추경안이 하루라도 빨리 통과되어야 한다”며 “추경안이 7월 임시국회 내 신속히 심의·확정되도록 관계부처가 국회에 추경안 조기 설명 등 적극적 대응 노력을 펼쳐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정부, 2차 추경안 TF 분야별 가동…“추경안 하루 빨리 통과돼야”
    • 입력 2021-07-05 10:58:35
    • 수정2021-07-05 11:02:51
    경제
정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분야별로 TF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2차 추경 범정부 TF 회의’를 열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기재부 외에도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지난 2일 국회에 제출한 33조 원 규모의 추경안에 담긴 사업의 제도 운영방안과 실행계획을 점검했습니다.

구체적인 제도 설계 방안과 세부 실행계획은 향후 점검·보완작업을 거쳐 추경안 국회 심의 일정에 앞서 빠르게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국민지원금, 소상공인 피해지원, 상생소비지원금으로 분야를 나눠 각각 TF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각 TF는 관계부처와 기관, 전문가로 구성하고 운영 과정에서 수혜자의 의견 등을 적극 수렴·반영할 예정입니다.

또, 앞으로 재정관리점검회의를 통해 1차 추경 사업에 대한 집중적인 모니터링 등을 통해 집행 속도를 높이고 1·2차 추경 사업의 유기적 연계로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2차 추경 사업 집행계획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안 차관은 “국민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서는 이번 추경안이 하루라도 빨리 통과되어야 한다”며 “추경안이 7월 임시국회 내 신속히 심의·확정되도록 관계부처가 국회에 추경안 조기 설명 등 적극적 대응 노력을 펼쳐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