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수 특검 “포르쉐 무상 제공은 아냐…부장검사 소개는 사실”
입력 2021.07.05 (11:38) 수정 2021.07.05 (11:45) 사회
부장검사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수산업자가 박영수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에게도 고급 수입차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박 특검은 사용료를 주고 빌렸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박 특검은 오늘(5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포르쉐 차량을 무상으로 제공 받았다는 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아내에게 사줄 차종을 검토하던 중 수산업자 김 모 씨가 이 모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운영하는 렌터카 회사의 차량 시승을 권유해 며칠 동안 빌렸다”면서, “이틀 뒤 차량을 반납했고 사용료 250만 원을 이 변호사를 통해 김 씨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특검은 그러나 “금품 수수 의혹이 제기된 이 모 부장검사를 김 씨에게 소개해준 것은 본인이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박 특검은 “포항지청으로 전보된 이 부장검사와 식사 자리에서, 지역 사정 파악에 도움을 받을 인물로 김 씨를 소개하며 전화번호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이 부장검사가 지역에 생소한 사람이니 지역에 대한 조언을 해주라는 취지로 소개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명절에 서너 차례 대게와 과메기를 선물로 받았지만, 고가이거나 문제될 정도의 선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특검은 “수산업자 김 씨를 만난 것은 약 3년 전 전직 언론인 송 모 씨를 통해서였다”며, “이후 두세 차례 만나 식사를 했고 가끔 의례적인 안부 전화를 한 적은 있지만, 김 씨 사업에 관여하거나 행사 등에 참여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소 주변의 신뢰가 있는 송 씨의 지인이라고 생각해 방심한 잘못”이라면서 “신중하지 못한 처신으로 물의를 빚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영수 특검 “포르쉐 무상 제공은 아냐…부장검사 소개는 사실”
    • 입력 2021-07-05 11:37:59
    • 수정2021-07-05 11:45:07
    사회
부장검사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수산업자가 박영수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에게도 고급 수입차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박 특검은 사용료를 주고 빌렸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박 특검은 오늘(5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포르쉐 차량을 무상으로 제공 받았다는 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박 특검은 “아내에게 사줄 차종을 검토하던 중 수산업자 김 모 씨가 이 모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운영하는 렌터카 회사의 차량 시승을 권유해 며칠 동안 빌렸다”면서, “이틀 뒤 차량을 반납했고 사용료 250만 원을 이 변호사를 통해 김 씨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특검은 그러나 “금품 수수 의혹이 제기된 이 모 부장검사를 김 씨에게 소개해준 것은 본인이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박 특검은 “포항지청으로 전보된 이 부장검사와 식사 자리에서, 지역 사정 파악에 도움을 받을 인물로 김 씨를 소개하며 전화번호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이 부장검사가 지역에 생소한 사람이니 지역에 대한 조언을 해주라는 취지로 소개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명절에 서너 차례 대게와 과메기를 선물로 받았지만, 고가이거나 문제될 정도의 선물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특검은 “수산업자 김 씨를 만난 것은 약 3년 전 전직 언론인 송 모 씨를 통해서였다”며, “이후 두세 차례 만나 식사를 했고 가끔 의례적인 안부 전화를 한 적은 있지만, 김 씨 사업에 관여하거나 행사 등에 참여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소 주변의 신뢰가 있는 송 씨의 지인이라고 생각해 방심한 잘못”이라면서 “신중하지 못한 처신으로 물의를 빚어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