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인영 “통일국민협약 실현위해 모든 노력…대통령께 전달”
입력 2021.07.05 (13:49) 수정 2021.07.05 (13:53)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오늘(5일) 시민사회가 일관적인 대북정책 추진을 위해 국민적 합의를 모아 채택한 ‘통일국민협약’을 전달받고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각계각층 시민이 참여하는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와 시민참여단은 오늘 오전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방문해 이 장관에게 통일국민협약과 권고문을 전달했습니다.

이 장관은 전달식에서 “‘우리가 바라는 미래의 한반도는 군사적 위협이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다’로 시작하는 이 협약의 문구 하나하나가 단지 문서로 그치는 게 아니라, 평화·통일정책 현장과 남북관계 역사 속에 살아 움직이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남북관계 정책이 주로 정부와 전문가 주도로 수립돼 진정한 평화의 주인이자 통일의 기반인 국민의 목소리는 소외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통일국민협약은 진보·중도·보수·종교계가 같은 목표를 향해 힘을 합쳐 함께 행동해본 값진 경험”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 협약을 대통령께도 전달 드리겠다”며 “국회와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통일국민협약에 대한 여야의 지지와 뒷받침을 끌어내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통일국민협약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며 선정된 국정과제로, 그동안 대북정책이 정권에 따라 일관성을 갖지 못했고 정부와 전문가 의견 위주로만 마련돼 일반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2019년 전국시민회의가 출범해 협약안 마련을 위한 사회적 대화를 본격적으로 진행했고, 지난달 국민이 바라는 한반도 미래상과 그 미래상을 실현하기 위한 세부 과제가 각각 담긴 통일국민협약과 권고문이 채택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인영 “통일국민협약 실현위해 모든 노력…대통령께 전달”
    • 입력 2021-07-05 13:49:38
    • 수정2021-07-05 13:53:34
    정치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오늘(5일) 시민사회가 일관적인 대북정책 추진을 위해 국민적 합의를 모아 채택한 ‘통일국민협약’을 전달받고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각계각층 시민이 참여하는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와 시민참여단은 오늘 오전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방문해 이 장관에게 통일국민협약과 권고문을 전달했습니다.

이 장관은 전달식에서 “‘우리가 바라는 미래의 한반도는 군사적 위협이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다’로 시작하는 이 협약의 문구 하나하나가 단지 문서로 그치는 게 아니라, 평화·통일정책 현장과 남북관계 역사 속에 살아 움직이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남북관계 정책이 주로 정부와 전문가 주도로 수립돼 진정한 평화의 주인이자 통일의 기반인 국민의 목소리는 소외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통일국민협약은 진보·중도·보수·종교계가 같은 목표를 향해 힘을 합쳐 함께 행동해본 값진 경험”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 협약을 대통령께도 전달 드리겠다”며 “국회와도 긴밀한 협조를 통해 통일국민협약에 대한 여야의 지지와 뒷받침을 끌어내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통일국민협약은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며 선정된 국정과제로, 그동안 대북정책이 정권에 따라 일관성을 갖지 못했고 정부와 전문가 의견 위주로만 마련돼 일반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2019년 전국시민회의가 출범해 협약안 마련을 위한 사회적 대화를 본격적으로 진행했고, 지난달 국민이 바라는 한반도 미래상과 그 미래상을 실현하기 위한 세부 과제가 각각 담긴 통일국민협약과 권고문이 채택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