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단체 “오세훈표 ‘서울 런’, 교육격차 해소 못 해”
입력 2021.07.05 (14:54) 수정 2021.07.05 (15:06) 사회
교육단체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교육 플랫폼 ‘서울 런’으로는 저소득층의 교육격차를 해결할 수 없다며, 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등 34개 교육단체 연대는 오늘(5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서울 런 사업에 대한 우려와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저소득층의 학력격차를 해소한다는 사업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온라인 교육플랫폼을 구축해 인터넷강의를 제공하는 사업으로는 그 취지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단체들은 학력 저하가 발생한 저소득층 학생들이 겪는 진짜 문제는 학습콘텐츠의 부재가 아니라 학습 공백에 대한 적확한 지원을 해줄 조력자의 부재라며, 대면이든 비대면이든 직접 찾아가서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학습 공백을 진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서울시 평생교육포털, 서울시교육청 e학습터, EBS 등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이 이미 구축돼 있다며, 사업의 중복성으로 국민 혈세가 낭비될 소지가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단체들은 또 사교육 업계가 제작한 콘텐츠는 공적 영역인 지자체의 플랫폼에서 제공될 경우 공공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사교육 업계의 직·간접적인 마케팅 도구로 활용되는 것을 막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서울시가 ‘서울 런’ 사업을 교육 당국과 긴밀한 협력 없이 추진하는 것은 매우 큰 문제라며, 교육청과 교육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실효성 있는 사업을 제안받아 예산과 인력을 지원하거나 이미 실시하고 있는 사업을 지원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단체들은 먼저 지자체·교육청·단위학교가 협업해 지원 대상의 규모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들이 겪고 있는 기초학력 미달이나 학습 공백 문제를 진단하고 지원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도움을 원하는 학생이 자발적으로 신청하고 지원인력을 매칭해 주는 쌍방향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서울 런’ 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앞서 지난 2일 서울시의회는 서울형 교육플랫폼인 ‘서울 런’ 예산으로 36억 원을 통과시켰습니다. 당초 서울시가 책정한 약 58억 원 가운데 플랫폼 구축 비용 18억 3,500만 원은 전액 삭감됐고, 콘텐츠 제작 지원비는 40억 원 중 4억 원이 감액됐습니다.
  • 교육단체 “오세훈표 ‘서울 런’, 교육격차 해소 못 해”
    • 입력 2021-07-05 14:54:58
    • 수정2021-07-05 15:06:46
    사회
교육단체들이 오세훈 서울시장이 추진하는 교육 플랫폼 ‘서울 런’으로는 저소득층의 교육격차를 해결할 수 없다며, 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등 34개 교육단체 연대는 오늘(5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관 앞에서 ‘서울 런 사업에 대한 우려와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저소득층의 학력격차를 해소한다는 사업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온라인 교육플랫폼을 구축해 인터넷강의를 제공하는 사업으로는 그 취지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단체들은 학력 저하가 발생한 저소득층 학생들이 겪는 진짜 문제는 학습콘텐츠의 부재가 아니라 학습 공백에 대한 적확한 지원을 해줄 조력자의 부재라며, 대면이든 비대면이든 직접 찾아가서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학습 공백을 진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서울시 평생교육포털, 서울시교육청 e학습터, EBS 등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이 이미 구축돼 있다며, 사업의 중복성으로 국민 혈세가 낭비될 소지가 매우 크다고 밝혔습니다.

단체들은 또 사교육 업계가 제작한 콘텐츠는 공적 영역인 지자체의 플랫폼에서 제공될 경우 공공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사교육 업계의 직·간접적인 마케팅 도구로 활용되는 것을 막기 어렵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서울시가 ‘서울 런’ 사업을 교육 당국과 긴밀한 협력 없이 추진하는 것은 매우 큰 문제라며, 교육청과 교육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실효성 있는 사업을 제안받아 예산과 인력을 지원하거나 이미 실시하고 있는 사업을 지원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단체들은 먼저 지자체·교육청·단위학교가 협업해 지원 대상의 규모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들이 겪고 있는 기초학력 미달이나 학습 공백 문제를 진단하고 지원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도움을 원하는 학생이 자발적으로 신청하고 지원인력을 매칭해 주는 쌍방향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서울 런’ 사업계획을 전면 수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앞서 지난 2일 서울시의회는 서울형 교육플랫폼인 ‘서울 런’ 예산으로 36억 원을 통과시켰습니다. 당초 서울시가 책정한 약 58억 원 가운데 플랫폼 구축 비용 18억 3,500만 원은 전액 삭감됐고, 콘텐츠 제작 지원비는 40억 원 중 4억 원이 감액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