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졸속 탈원전정책 수정해야…정치참여 계기 무관치 않아”
입력 2021.07.05 (17:36) 수정 2021.07.05 (17:40) 정치
지난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첫 정책 행보로 원자력 전문가를 만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5일) 오후 서울대학교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만나 1시간 정도 비공개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주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던 대표적인 학계 인사 중 한 명입니다.

윤 전 총장은 주 교수와의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과 소형모듈원전(SMR) 등에 대해 들었다면서, “졸속의 탈원전정책 방향은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에너지가 저비용으로 생산돼야 산업 경쟁력이 생긴다”면서 “(에너지정책은) 일자리, 청년의 희망과 관련 있는 것이지, 단순한 원전 문제로 끝날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에너지정책은 안보, 경제와 연결된 중요한 문제라면서 “(탈원전 정책이) 국민의 합당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에 따라 추진된 건지 의문”이라고 전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이 검찰총장직을 그만두게 된 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과도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며, 해당 사건 수사와 관련해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은 “대전지검에 전면적인 압수수색을 지휘하자마자 바로 감찰과 징계 청구가 들어왔다”면서 “사건 처리에 대해 음으로 양으로 굉장한 압력이라면 압력이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검수완박’이라는 검찰 수사권 박탈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계기로 이뤄진 것이라고 봤다”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정치 참여할지 모르겠지만, 감사원장을 그만두게 된 것 역시 월성 원전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주 교수를 만난 윤 전 총장은, 내일(6일) 대전 카이스트에서 원자핵공학과 학생들과 오찬을 가질 예정입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탈원전 정책을 문재인 정부의 정책실패 사례 중 하나로 꼽으며 “법을 무시하고 세계 일류 기술을 사장시킨 탈원전”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졸속 탈원전정책 수정해야…정치참여 계기 무관치 않아”
    • 입력 2021-07-05 17:36:31
    • 수정2021-07-05 17:40:40
    정치
지난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첫 정책 행보로 원자력 전문가를 만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5일) 오후 서울대학교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만나 1시간 정도 비공개로 대화를 나눴습니다. 주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던 대표적인 학계 인사 중 한 명입니다.

윤 전 총장은 주 교수와의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과 소형모듈원전(SMR) 등에 대해 들었다면서, “졸속의 탈원전정책 방향은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에너지가 저비용으로 생산돼야 산업 경쟁력이 생긴다”면서 “(에너지정책은) 일자리, 청년의 희망과 관련 있는 것이지, 단순한 원전 문제로 끝날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에너지정책은 안보, 경제와 연결된 중요한 문제라면서 “(탈원전 정책이) 국민의 합당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에 따라 추진된 건지 의문”이라고 전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자신이 검찰총장직을 그만두게 된 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과도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며, 해당 사건 수사와 관련해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은 “대전지검에 전면적인 압수수색을 지휘하자마자 바로 감찰과 징계 청구가 들어왔다”면서 “사건 처리에 대해 음으로 양으로 굉장한 압력이라면 압력이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검수완박’이라는 검찰 수사권 박탈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계기로 이뤄진 것이라고 봤다”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정치 참여할지 모르겠지만, 감사원장을 그만두게 된 것 역시 월성 원전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주 교수를 만난 윤 전 총장은, 내일(6일) 대전 카이스트에서 원자핵공학과 학생들과 오찬을 가질 예정입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탈원전 정책을 문재인 정부의 정책실패 사례 중 하나로 꼽으며 “법을 무시하고 세계 일류 기술을 사장시킨 탈원전”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