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추행 혐의’ 더불어민주당 이천시 지역위원장에 영구적 복당 불허
입력 2021.07.05 (17:40) 수정 2021.07.05 (17:48) 사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음식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前) 이천시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A 씨에 대해 영구적 복당 불허 조치를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오늘(5일) 사과문을 통해 “피해자와 이천시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가해자에 대해서는 불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한 징계를 결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기도당은 “A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탈당했지만 경기도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일 윤리심판원을 열어 당규에 따라 영구적인 복당 불허 조치를 의결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성범죄 방지를 위해 하반기부터 모든 공직자와 당직자에게 윤리교육을 강화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A씨는 지난달 9일 이천의 한 음식점에서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이천경찰서는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사진 출처 : 더불어민주당]
  • ‘성추행 혐의’ 더불어민주당 이천시 지역위원장에 영구적 복당 불허
    • 입력 2021-07-05 17:40:26
    • 수정2021-07-05 17:48:31
    사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음식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前) 이천시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A 씨에 대해 영구적 복당 불허 조치를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오늘(5일) 사과문을 통해 “피해자와 이천시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이번 사건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가해자에 대해서는 불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한 징계를 결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기도당은 “A씨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탈당했지만 경기도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일 윤리심판원을 열어 당규에 따라 영구적인 복당 불허 조치를 의결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성범죄 방지를 위해 하반기부터 모든 공직자와 당직자에게 윤리교육을 강화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A씨는 지난달 9일 이천의 한 음식점에서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이천경찰서는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사진 출처 : 더불어민주당]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