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수 특검에게 고가 승용차 대여…경찰, 입건된 4명 소환 조율
입력 2021.07.05 (19:13) 수정 2021.07.05 (19:55)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직 검사와 경찰, 언론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가,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급 수입차를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특검은 시승용으로 차량을 렌트해 한 번 타봤을 뿐이고, 대여비도 지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직 검사와 경찰 간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 김 모 씨.

국정농단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급 수입차를 대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해 12월 박 특검의 배우자가 새 차를 구매하려던 걸 알게 된 사업가 김 씨 측이 차량을 빌려줬다는 겁니다.

박 특검 측은 김 씨가 운영하던 렌터카 업체에서 차량을 시승용으로 빌린 건 맞지만, 비용은 지불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차량 대여 비용으로 현금 2백5십만 원을 김 씨에게 지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특검 측은 언론인 출신의 정치인인 송 모 씨에게서 사업가 김 씨를 소개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송 씨는 2017년 사기죄로 복역 중이던 김 씨와 교도소에서 함께 수감 생활을 했는데, 여러 정치권 인사들과 폭넓게 교류해 온 인물입니다.

이에 앞서 청탁금지법 혐의로 입건된 이 모 부장검사는, 박 특검의 소개로 사업가 김 씨를 알게 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부장검사는 박 특검의 국정농단 수사팀에 파견돼 함께 일한 바 있습니다.

박 특검은 차량 렌트 외에 김 씨에게서 명절에 서너 차례 과메기나 대게 등 수산물을 받은 적이 있지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신중하지 못한 처신으로 물의를 빚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지금까지 4명을 입건하고, 12명을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지난 5월에는 사업가 김 씨가 수감 중인 구치소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검사와 경찰, 언론인 2명 등 총 4명의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여동용
  • 박영수 특검에게 고가 승용차 대여…경찰, 입건된 4명 소환 조율
    • 입력 2021-07-05 19:13:30
    • 수정2021-07-05 19:55:11
    뉴스7(대전)
[앵커]

현직 검사와 경찰, 언론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가,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급 수입차를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특검은 시승용으로 차량을 렌트해 한 번 타봤을 뿐이고, 대여비도 지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직 검사와 경찰 간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 김 모 씨.

국정농단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급 수입차를 대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지난해 12월 박 특검의 배우자가 새 차를 구매하려던 걸 알게 된 사업가 김 씨 측이 차량을 빌려줬다는 겁니다.

박 특검 측은 김 씨가 운영하던 렌터카 업체에서 차량을 시승용으로 빌린 건 맞지만, 비용은 지불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차량 대여 비용으로 현금 2백5십만 원을 김 씨에게 지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특검 측은 언론인 출신의 정치인인 송 모 씨에게서 사업가 김 씨를 소개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송 씨는 2017년 사기죄로 복역 중이던 김 씨와 교도소에서 함께 수감 생활을 했는데, 여러 정치권 인사들과 폭넓게 교류해 온 인물입니다.

이에 앞서 청탁금지법 혐의로 입건된 이 모 부장검사는, 박 특검의 소개로 사업가 김 씨를 알게 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부장검사는 박 특검의 국정농단 수사팀에 파견돼 함께 일한 바 있습니다.

박 특검은 차량 렌트 외에 김 씨에게서 명절에 서너 차례 과메기나 대게 등 수산물을 받은 적이 있지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신중하지 못한 처신으로 물의를 빚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지금까지 4명을 입건하고, 12명을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지난 5월에는 사업가 김 씨가 수감 중인 구치소도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검사와 경찰, 언론인 2명 등 총 4명의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영상편집:여동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