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수 특검에게 포르쉐 렌트…고위층 연루 어디까지
입력 2021.07.05 (19:17) 수정 2021.07.05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직 검사와 경찰, 언론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가,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가의 수입차를 빌려줬던 거로 확인됐습니다.

박 특검은 시승용으로 며칠 간 차량을 렌트한 뒤 돌려줬고, 비용도 냈다고 해명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산업자 김 모 씨는 포항에서 렌터카 업체도 운영했습니다.

[포항 구룡포 주민/음성변조 : "플래카드 붙여놓고, 차도 렌터카 차 2대인가 가져다놓고..."]

자신의 SNS 계정엔 여러 장의 고급 수입차 사진을 올렸습니다.

국회에서 찍은 것도 눈에 띕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가의 수입차 한 대를 대여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특검은 배우자의 차가 오래돼 알아보던 차에 김 씨에게 차를 빌려 시승을 해 본 거라며, 250만 원을 현금으로 줬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차의 하루 대여료는 약 40~70만 원 수준입니다.

박 특검은 대게와 과메기 등 서너차례 명절 선물을 받았다면서, 신중치 못한 처신을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사람은 전 부장검사와 경찰서장, 언론인 등 모두 4명.

김 씨와 알고 지낸 사람 중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박지원 국정원장, 박영수 특검 등도 있었습니다.

김 씨를 이들에게 소개한 건, 2017년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함께 한 언론인 출신의 정치인 송 모 씨입니다.

김 씨는 박영수 특검을 통해 이 모 부장검사를 알게 됐고, 김무성 전 대표를 통해 이동훈 기자를 소개 받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지인 등 참고인 12명을 조사했고 5월엔 김 씨의 구치소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입건된 유력인사 4명과는 조사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경찰은 아직 수사 초기 단계라면서, 사실관계부터 파악한 뒤 청탁금지법을 적용할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황보현평
  • 박영수 특검에게 포르쉐 렌트…고위층 연루 어디까지
    • 입력 2021-07-05 19:17:02
    • 수정2021-07-05 19:50:30
    뉴스 7
[앵커]

현직 검사와 경찰, 언론인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산업자가,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가의 수입차를 빌려줬던 거로 확인됐습니다.

박 특검은 시승용으로 며칠 간 차량을 렌트한 뒤 돌려줬고, 비용도 냈다고 해명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산업자 김 모 씨는 포항에서 렌터카 업체도 운영했습니다.

[포항 구룡포 주민/음성변조 : "플래카드 붙여놓고, 차도 렌터카 차 2대인가 가져다놓고..."]

자신의 SNS 계정엔 여러 장의 고급 수입차 사진을 올렸습니다.

국회에서 찍은 것도 눈에 띕니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에게도 고가의 수입차 한 대를 대여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 특검은 배우자의 차가 오래돼 알아보던 차에 김 씨에게 차를 빌려 시승을 해 본 거라며, 250만 원을 현금으로 줬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차의 하루 대여료는 약 40~70만 원 수준입니다.

박 특검은 대게와 과메기 등 서너차례 명절 선물을 받았다면서, 신중치 못한 처신을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사람은 전 부장검사와 경찰서장, 언론인 등 모두 4명.

김 씨와 알고 지낸 사람 중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박지원 국정원장, 박영수 특검 등도 있었습니다.

김 씨를 이들에게 소개한 건, 2017년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함께 한 언론인 출신의 정치인 송 모 씨입니다.

김 씨는 박영수 특검을 통해 이 모 부장검사를 알게 됐고, 김무성 전 대표를 통해 이동훈 기자를 소개 받았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지인 등 참고인 12명을 조사했고 5월엔 김 씨의 구치소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입건된 유력인사 4명과는 조사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경찰은 아직 수사 초기 단계라면서, 사실관계부터 파악한 뒤 청탁금지법을 적용할지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류재현/영상편집:황보현평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