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광주·전남] 클로징
입력 2021.07.05 (19:37) 수정 2021.07.05 (19:4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며 40년 넘게 봉사를 하다 고국 오스트리아로 떠난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가 청와대에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도움 줄 기회를 줘서 소록도에 오히려 감사하다는 내용입니다.

늙고 병들어 짐이 될까 떠난 두 천사분의 건강을 멀리서나마 기원합니다.

뉴스를 마칩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 [뉴스7 광주·전남] 클로징
    • 입력 2021-07-05 19:37:45
    • 수정2021-07-05 19:47:36
    뉴스7(광주)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돌보며 40년 넘게 봉사를 하다 고국 오스트리아로 떠난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가 청와대에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도움 줄 기회를 줘서 소록도에 오히려 감사하다는 내용입니다.

늙고 병들어 짐이 될까 떠난 두 천사분의 건강을 멀리서나마 기원합니다.

뉴스를 마칩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