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심층취재] ‘소각장-집단 암’ 조사 결과 우려 제기했지만…
입력 2021.07.05 (21:40) 수정 2021.07.05 (21:56)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사망과의 연관성이 없다." 환경부가 발표한 청주시 북이면 일대 건강영향조사 결과입니다.

발표 직전, 전문가와 주민들은 이런 결론에 거세게 반발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당시 민관협의체 회의록과 녹취 파일을 입수해 분석해봤습니다.

이정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10년 새 주민 60명이 숨져 전국에서 처음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사망의 인과성을 밝히기 위해 실시됐던 주민건강영향 조사.

환경부는 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지난 4월, 서울역 근처에서 마지막 민관 합동조사 협의회를 열었습니다.

주민 대표 등 민간 위원과 청주시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조사 연구진은 시간과 자료 부족 등 한계가 있었지만, 요중 카드뮴과 암 발생률, 주민들의 환경유해물질 농도 등이 높아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대/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연구 책임자/지난 4월 회의 녹취 : "(조사 결과) 소각장과 (집단 암 연관성의) 영향을 어느 정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하는 거죠."]

주민들도 소각 업체들이 과거, 발암 물질인 다이옥신 등을 여러 차례 초과 배출하다 적발된 점 등을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유민채/청주시 북이면 주민협의체 사무국장/지난 4월 회의 녹취 : "(조사 기간은 소각 업체가) 활성탄 등을 쓴다거나 오염 물질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굉장히 최선을 다해 운영을 했던 시기입니다."]

하지만 환경부 관계자는 연구진의 조사 결과에 대해 표현 수위 조절 등을 제안합니다.

[환경부 관계자/음성변조/지난 4월 회의 녹취 : "(환경) 노출이 소각장과 연관성이 높아 보이고 유의한 근거가 소각장 거리와의 연관성을 들었는데, 표현을 조금 (바꾸는 게) 어떨지..."]

상황이 이렇자 일부 민간 위원들이 환경부에 거세게 항의합니다.

[배명순/충북연구원 연구위원/지난 4월 회의 녹취 : "(환경부와) 환경과학원에서 하는 말을 들으면 마치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연관성이 없기를 바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아요."]

외부 학회 등에 다시 검증을 받자는 의견도 받아들여 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과성을 확인하기 힘들다"는 환경부의 거듭된 입장에 강한 우려의 뜻까지 나타냅니다.

[배명순/충북연구원 연구위원/지난 4월 회의 녹취 : "해석의 논란이 있는 것은 맞는데 환경부에서 먼저 (인과성이 없다는) 얘기를 하시는 건 굉장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런데 KBS가 입수한 관련 회의록에는 회의를 통해 환경부의 결론이 '수용'됐다고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민관협의체 내부에서 "사실과 다르다"는 증언이 터져 나오는 등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환경부는 최근에야 뒤늦게 재조사와 장관 면담 등을 협의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 [단독/심층취재] ‘소각장-집단 암’ 조사 결과 우려 제기했지만…
    • 입력 2021-07-05 21:40:14
    • 수정2021-07-05 21:56:02
    뉴스9(청주)
[앵커]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사망과의 연관성이 없다." 환경부가 발표한 청주시 북이면 일대 건강영향조사 결과입니다.

발표 직전, 전문가와 주민들은 이런 결론에 거세게 반발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당시 민관협의체 회의록과 녹취 파일을 입수해 분석해봤습니다.

이정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10년 새 주민 60명이 숨져 전국에서 처음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사망의 인과성을 밝히기 위해 실시됐던 주민건강영향 조사.

환경부는 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지난 4월, 서울역 근처에서 마지막 민관 합동조사 협의회를 열었습니다.

주민 대표 등 민간 위원과 청주시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조사 연구진은 시간과 자료 부족 등 한계가 있었지만, 요중 카드뮴과 암 발생률, 주민들의 환경유해물질 농도 등이 높아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대/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연구 책임자/지난 4월 회의 녹취 : "(조사 결과) 소각장과 (집단 암 연관성의) 영향을 어느 정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하는 거죠."]

주민들도 소각 업체들이 과거, 발암 물질인 다이옥신 등을 여러 차례 초과 배출하다 적발된 점 등을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유민채/청주시 북이면 주민협의체 사무국장/지난 4월 회의 녹취 : "(조사 기간은 소각 업체가) 활성탄 등을 쓴다거나 오염 물질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굉장히 최선을 다해 운영을 했던 시기입니다."]

하지만 환경부 관계자는 연구진의 조사 결과에 대해 표현 수위 조절 등을 제안합니다.

[환경부 관계자/음성변조/지난 4월 회의 녹취 : "(환경) 노출이 소각장과 연관성이 높아 보이고 유의한 근거가 소각장 거리와의 연관성을 들었는데, 표현을 조금 (바꾸는 게) 어떨지..."]

상황이 이렇자 일부 민간 위원들이 환경부에 거세게 항의합니다.

[배명순/충북연구원 연구위원/지난 4월 회의 녹취 : "(환경부와) 환경과학원에서 하는 말을 들으면 마치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연관성이 없기를 바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아요."]

외부 학회 등에 다시 검증을 받자는 의견도 받아들여 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과성을 확인하기 힘들다"는 환경부의 거듭된 입장에 강한 우려의 뜻까지 나타냅니다.

[배명순/충북연구원 연구위원/지난 4월 회의 녹취 : "해석의 논란이 있는 것은 맞는데 환경부에서 먼저 (인과성이 없다는) 얘기를 하시는 건 굉장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런데 KBS가 입수한 관련 회의록에는 회의를 통해 환경부의 결론이 '수용'됐다고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민관협의체 내부에서 "사실과 다르다"는 증언이 터져 나오는 등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환경부는 최근에야 뒤늦게 재조사와 장관 면담 등을 협의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