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세상에 나온 장수하늘소…생애 주기 확인
입력 2021.07.06 (19:15) 영상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장수하늘소는 천연기념물 제218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된 곤충입니다. 대개 50~80개의 알을 낳고, 알에서 깨어난 유충은 나무 속으로 파고 들어가 그 속에서 나무를 먹으며 자랍니다.

이 장수하늘소가 성충이 돼서 나무를 뚫고, 세상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강원도 영월군의 한 연구기관 카메라에 영상으로 포착됐습니다.

천연기념물 곤충 연구소는 건물 1층에 마련한 야외 사육장에서 2017년 8월 데려온 장수하늘소가 낳은 알이 깨어나, 장수하늘소 성체가 나무 바깥으로 나오는 장면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6월 25일부터 수컷 4마리와 암컷 2마리 등 모두 6마리가 확인됐는데요, 이번에 포착된 수컷 장수하늘소는 8cm 남짓한 크기로 바깥 세상으로 나올 때까지 엿새가 걸렸습니다

연구를 총괄한 이대암 천연기념물 곤충 연구소장은 "그동안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던 장수하늘소의 야생에서의 생애 주기가 4년 정도인 것을 확인한 의미가 있다."라며 "자연 방사를 해서 종 복원이 되는 날까지 꾸준히 실험을 이어가겠다"고 실험의 의미를 평가했습니다.

또, 영월을 비롯한 평창 오대산과 전남 광양, 러시아까지 각각의 기후 조건에 따른 장수하늘소 자연 생애 주기 연구를 지속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신정철)
  • [영상] 세상에 나온 장수하늘소…생애 주기 확인
    • 입력 2021-07-06 19:15:04
    영상K
장수하늘소는 천연기념물 제218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된 곤충입니다. 대개 50~80개의 알을 낳고, 알에서 깨어난 유충은 나무 속으로 파고 들어가 그 속에서 나무를 먹으며 자랍니다.

이 장수하늘소가 성충이 돼서 나무를 뚫고, 세상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강원도 영월군의 한 연구기관 카메라에 영상으로 포착됐습니다.

천연기념물 곤충 연구소는 건물 1층에 마련한 야외 사육장에서 2017년 8월 데려온 장수하늘소가 낳은 알이 깨어나, 장수하늘소 성체가 나무 바깥으로 나오는 장면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6월 25일부터 수컷 4마리와 암컷 2마리 등 모두 6마리가 확인됐는데요, 이번에 포착된 수컷 장수하늘소는 8cm 남짓한 크기로 바깥 세상으로 나올 때까지 엿새가 걸렸습니다

연구를 총괄한 이대암 천연기념물 곤충 연구소장은 "그동안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던 장수하늘소의 야생에서의 생애 주기가 4년 정도인 것을 확인한 의미가 있다."라며 "자연 방사를 해서 종 복원이 되는 날까지 꾸준히 실험을 이어가겠다"고 실험의 의미를 평가했습니다.

또, 영월을 비롯한 평창 오대산과 전남 광양, 러시아까지 각각의 기후 조건에 따른 장수하늘소 자연 생애 주기 연구를 지속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신정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