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문 대통령 “방역지침 위반 시 ‘무관용 원칙’ 강력 적용”
입력 2021.07.07 (11:37) 수정 2021.07.07 (19:00) 사회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8일)부터 시행되는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과 관련해, 지침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7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도권 방역 강화’ 회의를 주재하고,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지시 사항을 전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역학조사 확대를 통해 신속하게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 역학 조사 역량을 확충하고 군과 경찰, 공무원 지원 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감염 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한 진단 검사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고 밀집도가 높은 지역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하고 운영하는 한편, 검사 시간을 연장하고 20, 30대가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아울러 검사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익명 검사를 확대하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다수 발생한 지자체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므로 수도권 광역 기초 지자체는 방역 당국과 협의해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강구하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수도권 신규 확진자 급증하고 퇴소 대비 입소 증가폭이 커지는 상황에 대비해 생활 치료센터를 확충하고 병상 상황을 재점검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방역지침 1차 위반시 기존 경고에서 운영 중단 10일로 강화하는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이 내일(8일)부터 시행된다”며 “지침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유영민 비서실장 지시로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자제하고 재택근무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향후 접종계획 역시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검토할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현재 고령층부터 50대까지 접종 대상이 연령별로 내려왔으나, 활동성이 높은 젊은 층을 우선 접종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며 ”이런 의견들을 종합해 숙고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방역지침 위반 시 ‘무관용 원칙’ 강력 적용”
    • 입력 2021-07-07 11:37:33
    • 수정2021-07-07 19:00:54
    사회
문재인 대통령은 내일(8일)부터 시행되는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과 관련해, 지침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7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도권 방역 강화’ 회의를 주재하고,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지시 사항을 전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역학조사 확대를 통해 신속하게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 역학 조사 역량을 확충하고 군과 경찰, 공무원 지원 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감염 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한 진단 검사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고 밀집도가 높은 지역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하고 운영하는 한편, 검사 시간을 연장하고 20, 30대가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아울러 검사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익명 검사를 확대하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다수 발생한 지자체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므로 수도권 광역 기초 지자체는 방역 당국과 협의해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강구하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수도권 신규 확진자 급증하고 퇴소 대비 입소 증가폭이 커지는 상황에 대비해 생활 치료센터를 확충하고 병상 상황을 재점검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방역지침 1차 위반시 기존 경고에서 운영 중단 10일로 강화하는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이 내일(8일)부터 시행된다”며 “지침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유영민 비서실장 지시로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자제하고 재택근무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향후 접종계획 역시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검토할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현재 고령층부터 50대까지 접종 대상이 연령별로 내려왔으나, 활동성이 높은 젊은 층을 우선 접종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며 ”이런 의견들을 종합해 숙고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