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 “10대 백신 접종률 높여라”…2학기 대면수업 정상화 위해 박차
입력 2021.07.10 (17:04) 수정 2021.07.10 (17:0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서도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가운데 10대에서 20대 초반 나이대 학생들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대면 수업을 정상화하기 위해서인데요, 미국 보건 당국에서는 백신을 다 맞은 학생들은 교실에서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는 이른바 '백신 인센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에서는 12살 이상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맞을 수 있지만, 미국 10대에서 20대 초반의 백신 접종률은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18살 이상 전체 성인 가운데 접종 완료 비율은 약 60%인데, 12살에서 15살은 24%, 16살에서 17살은 37%에 불과합니다.

18살에서 24살도 41% 정도만 접종했습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 나이대 학생들의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시급해지자, 미국 보건당국이 학교 내 새 마스크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백신을 다 맞은 학생은 교실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으로서 최종 결정은 학교가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에린 소버 샤츠/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팀장 :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교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거리두기도 필요 없습니다."]

다만 그 지역 백신 접종률과 코로나 19 확산 상황 등을 감안해 학교 방역 대책은 해당 지역에서 스스로 세우도록 했습니다.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 "이 방역 지침이 어떻게 시행될지는 지역 학군의 권한에 따릅니다. 따라서 CDC가 제공하는 것은 공중 보건 지침이며, 그 적용과 시행은 지역 학군에 달려 있습니다."]

그러면서 미 보건당국은 새 학기에는 대면 수업이 원격 수업보다 우선시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에서는 다음달부터 각급 학교 개학이 이뤄지는 가운데 미 전역의 학군들은 주5일 대면 수업 방식으로 전면 정상화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 미 “10대 백신 접종률 높여라”…2학기 대면수업 정상화 위해 박차
    • 입력 2021-07-10 17:04:28
    • 수정2021-07-10 17:09:52
    뉴스 5
[앵커]

미국에서도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가운데 10대에서 20대 초반 나이대 학생들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대면 수업을 정상화하기 위해서인데요, 미국 보건 당국에서는 백신을 다 맞은 학생들은 교실에서 마스크를 안 써도 된다는 이른바 '백신 인센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신강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에서는 12살 이상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맞을 수 있지만, 미국 10대에서 20대 초반의 백신 접종률은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18살 이상 전체 성인 가운데 접종 완료 비율은 약 60%인데, 12살에서 15살은 24%, 16살에서 17살은 37%에 불과합니다.

18살에서 24살도 41% 정도만 접종했습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 나이대 학생들의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시급해지자, 미국 보건당국이 학교 내 새 마스크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백신을 다 맞은 학생은 교실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으로서 최종 결정은 학교가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에린 소버 샤츠/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팀장 :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교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거리두기도 필요 없습니다."]

다만 그 지역 백신 접종률과 코로나 19 확산 상황 등을 감안해 학교 방역 대책은 해당 지역에서 스스로 세우도록 했습니다.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 "이 방역 지침이 어떻게 시행될지는 지역 학군의 권한에 따릅니다. 따라서 CDC가 제공하는 것은 공중 보건 지침이며, 그 적용과 시행은 지역 학군에 달려 있습니다."]

그러면서 미 보건당국은 새 학기에는 대면 수업이 원격 수업보다 우선시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에서는 다음달부터 각급 학교 개학이 이뤄지는 가운데 미 전역의 학군들은 주5일 대면 수업 방식으로 전면 정상화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