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홍콩내 미국기업에 위험 경고…중국 관리 7명 제재
입력 2021.07.17 (02:01) 수정 2021.07.17 (02:05) 국제
미국 정부가 16일(현지 시각) 홍콩에서 활동하는 자국 기업에 사업 위험성을 경고하는 경보를 내렸습니다. 또 홍콩 인권 탄압에 연루된 7명의 중국 관리를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미국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는 이날 9쪽짜리 권고문을 통해 홍콩에서 기업들이 영장 없이 전자기기로 이뤄지는 감시의 대상이 되고 당국에 기업과 고객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홍콩 내 기업이나 개인이 미국이나 다른 국제적 제재를 준수했다는 이유로 중국으로부터 보복을 당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이 지난해 6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처리를 둘러싼 갈등 속에 홍콩에 대한 관세, 투자, 비자발급 등 특별대우를 박탈한다고 밝힌 이후 자국 기업을 향해 1년여 만에 내놓은 권고안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 백악관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홍콩 상황이 악화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는 홍콩에 관한 대응에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미국이 이날 제재 명단에 올린 7명의 중국 관리는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소속 부국장급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제재 대상자들은 미국 내 자산 동결 등 불이익을 받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 홍콩내 미국기업에 위험 경고…중국 관리 7명 제재
    • 입력 2021-07-17 02:01:33
    • 수정2021-07-17 02:05:48
    국제
미국 정부가 16일(현지 시각) 홍콩에서 활동하는 자국 기업에 사업 위험성을 경고하는 경보를 내렸습니다. 또 홍콩 인권 탄압에 연루된 7명의 중국 관리를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미국 국무부와 재무부 상무부, 국토안보부는 이날 9쪽짜리 권고문을 통해 홍콩에서 기업들이 영장 없이 전자기기로 이뤄지는 감시의 대상이 되고 당국에 기업과 고객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홍콩 내 기업이나 개인이 미국이나 다른 국제적 제재를 준수했다는 이유로 중국으로부터 보복을 당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이 지난해 6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처리를 둘러싼 갈등 속에 홍콩에 대한 관세, 투자, 비자발급 등 특별대우를 박탈한다고 밝힌 이후 자국 기업을 향해 1년여 만에 내놓은 권고안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5일 백악관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홍콩 상황이 악화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는 홍콩에 관한 대응에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미국이 이날 제재 명단에 올린 7명의 중국 관리는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 소속 부국장급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제재 대상자들은 미국 내 자산 동결 등 불이익을 받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