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요미수’ 이동재 1심서 무죄…“취재윤리 위반, 면죄부 아냐”
입력 2021.07.17 (07:26) 수정 2021.07.17 (07: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과 언론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 사건에 대해 1심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취재윤리 위반은 명백하다며 이번 판결이 면죄부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기자 측은 검언유착은 실체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동재 전 채널 A 기자는 취재원에 대한 강요 미수 혐의로 지난해 8월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감 중이던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측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제보를 종용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이 전 대표에게 쓴 편지나 대리인을 만나 건넨 얘기에서 말을 듣지 않으면 검찰 수사를 받을 것처럼 말했습니다.

검찰과 유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배경입니다.

1심 법원은 이 전 기자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강요죄가 인정되려면 구체적인 해악을 끼치겠다고 알린 점이 인정돼야 하는데, 이 전 기자가 쓴 편지 내용만으로는 입증이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리인 지 모 씨를 통해 강요한 혐의에 대해서도, 비리 정보를 제공하면 선처를 도와주겠다는 뜻이었지만 지 씨를 거쳐 왜곡됐다고 봤습니다.

특히, 검찰 관계자와 통화한 녹취록을 제시한 것은 지 씨의 요청에 따른 것일뿐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특종 욕심으로 피해자를 압박해 취재 정보를 얻으려한 것은 명백한 취재윤리 위반이라며, 이번 판결이 면죄부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기자 측은 무죄 선고 뒤 검언유착 의혹은 실체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사건을 누가 기획했는지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동재/전 채널A 기자 : "법리대로 판단해주신 재판부에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못했던 얘기들은 천천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유착 당사자로 지목됐던 한동훈 검사장도 권력 수사에 대한 보복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거짓 선동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판결문 분석 뒤 항소 제기 여부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김현석
  • ‘강요미수’ 이동재 1심서 무죄…“취재윤리 위반, 면죄부 아냐”
    • 입력 2021-07-17 07:26:35
    • 수정2021-07-17 07:44:30
    뉴스광장
[앵커]

검찰과 언론간 유착 의혹이 제기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혐의 사건에 대해 1심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취재윤리 위반은 명백하다며 이번 판결이 면죄부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기자 측은 검언유착은 실체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동재 전 채널 A 기자는 취재원에 대한 강요 미수 혐의로 지난해 8월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감 중이던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측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제보를 종용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이 전 대표에게 쓴 편지나 대리인을 만나 건넨 얘기에서 말을 듣지 않으면 검찰 수사를 받을 것처럼 말했습니다.

검찰과 유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배경입니다.

1심 법원은 이 전 기자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강요죄가 인정되려면 구체적인 해악을 끼치겠다고 알린 점이 인정돼야 하는데, 이 전 기자가 쓴 편지 내용만으로는 입증이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리인 지 모 씨를 통해 강요한 혐의에 대해서도, 비리 정보를 제공하면 선처를 도와주겠다는 뜻이었지만 지 씨를 거쳐 왜곡됐다고 봤습니다.

특히, 검찰 관계자와 통화한 녹취록을 제시한 것은 지 씨의 요청에 따른 것일뿐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특종 욕심으로 피해자를 압박해 취재 정보를 얻으려한 것은 명백한 취재윤리 위반이라며, 이번 판결이 면죄부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기자 측은 무죄 선고 뒤 검언유착 의혹은 실체가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사건을 누가 기획했는지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동재/전 채널A 기자 : "법리대로 판단해주신 재판부에 감사드립니다. 그동안 못했던 얘기들은 천천히 하도록 하겠습니다."]

유착 당사자로 지목됐던 한동훈 검사장도 권력 수사에 대한 보복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거짓 선동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판결문 분석 뒤 항소 제기 여부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