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학범호 막차 탄 박지수 “군인 정신으로 헌신하겠다”
입력 2021.07.17 (10:49)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결전지인 일본으로 떠나기 하루 전 '김학범호'에 와일드카드로 전격 발탁된 센터백 박지수(27·김천상무)가 팀에 녹아들어 헌신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지수는 17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공개된 일본 출국길 인터뷰에서 "영광스러운 자리에 뽑혀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팀에 늦게 합류하게 됐지만, 그만큼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수는 애초 도쿄올림픽 축구 대표팀 명단 22명에 들지 못했다. 그러나 기존에 와일드카드로 선발됐던 센터백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소속팀의 반대로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16일 대체 선수로 발탁됐다.

K리그1 수원FC에서 뛰다 지난달 군 팀인 김천상무에 '입대'한 박지수는 "빨리 적응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군인 신분이니 군인 정신으로 팀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학범 감독님께선 '편하게 하면서 빨리 적응하라'는 말씀을 해 주셨다"면서 "부담감을 느끼기는 하지만, 아는 선수들이 있으니 적응에는 큰 문제 없을 거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지수를 포함한 김학범호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출국이나 일본 입국 시 취재진과의 인터뷰는 별도로 마련되지 않았다.

이날 일본 가시마에 여장을 푸는 대표팀은 22일 뉴질랜드, 25일 루마니아와 가시마에서 1·2차전을 치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학범호 막차 탄 박지수 “군인 정신으로 헌신하겠다”
    • 입력 2021-07-17 10:49:30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결전지인 일본으로 떠나기 하루 전 '김학범호'에 와일드카드로 전격 발탁된 센터백 박지수(27·김천상무)가 팀에 녹아들어 헌신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지수는 17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공개된 일본 출국길 인터뷰에서 "영광스러운 자리에 뽑혀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팀에 늦게 합류하게 됐지만, 그만큼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수는 애초 도쿄올림픽 축구 대표팀 명단 22명에 들지 못했다. 그러나 기존에 와일드카드로 선발됐던 센터백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소속팀의 반대로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16일 대체 선수로 발탁됐다.

K리그1 수원FC에서 뛰다 지난달 군 팀인 김천상무에 '입대'한 박지수는 "빨리 적응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군인 신분이니 군인 정신으로 팀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학범 감독님께선 '편하게 하면서 빨리 적응하라'는 말씀을 해 주셨다"면서 "부담감을 느끼기는 하지만, 아는 선수들이 있으니 적응에는 큰 문제 없을 거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지수를 포함한 김학범호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출국이나 일본 입국 시 취재진과의 인터뷰는 별도로 마련되지 않았다.

이날 일본 가시마에 여장을 푸는 대표팀은 22일 뉴질랜드, 25일 루마니아와 가시마에서 1·2차전을 치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