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 앞바다 스킨스쿠버 하던 30대 실종, 해경 수색
입력 2021.07.17 (17:16) 수정 2021.07.17 (17:18) 사회
오늘(17일)낮 12시 45분쯤 경남 남해군 미조면 구돌서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던 30대 남성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스킨스쿠버를 하던 32살 A씨가 입수 한 시간여가 지나도록 나타나지 않자 A씨가 타고 온 모터보트 선장이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종된 A씨는 일행 2명과 오늘 낮 11시 30분쯤 입수했고, 일행 2명은 표류하던 중 선장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통영해경은 연안구조정과 경비함정을 출동시켜 오후 1시 7분 현장에 도착해 이 시각까지 수색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영해양경찰서 제공]
  • 남해 앞바다 스킨스쿠버 하던 30대 실종, 해경 수색
    • 입력 2021-07-17 17:16:35
    • 수정2021-07-17 17:18:36
    사회
오늘(17일)낮 12시 45분쯤 경남 남해군 미조면 구돌서 인근 해상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던 30대 남성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스킨스쿠버를 하던 32살 A씨가 입수 한 시간여가 지나도록 나타나지 않자 A씨가 타고 온 모터보트 선장이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종된 A씨는 일행 2명과 오늘 낮 11시 30분쯤 입수했고, 일행 2명은 표류하던 중 선장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통영해경은 연안구조정과 경비함정을 출동시켜 오후 1시 7분 현장에 도착해 이 시각까지 수색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영해양경찰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