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北 “南당국자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가, 日 장단에 춤추는 격”
입력 2021.07.17 (19:08) 수정 2021.07.17 (19:23) 정치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을 비판했습니다.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오늘(17일) ‘비난거리로 되고 있는 개막식 참가 문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남조선 각계에서 현 당국자의 도쿄올림픽 경기대회 개막식 참가 문제를 놓고 비난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매체는 “남조선 당국자의 도쿄올림픽 경기대회 개막식 참가가 민심의 완강한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의 개막식 참가가 대회의 인기를 올려보려고 애를 쓰고 있는 일본의 교활한 장단에 춤을 추는 격이 될 것이라는 것이 각계의 평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기사에서 ‘현 당국자’나 ‘남조선 당국자’라는 표현은 문 대통령을 지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매체는 또,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이번 도쿄올림픽이 간신히 열리게 됐다고는 하지만 악성 전염병 사태가 세계를 휩쓸고 있어 이번 경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기대는 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4월 코로나19에 따른 선수 보호를 명목으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南당국자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가, 日 장단에 춤추는 격”
    • 입력 2021-07-17 19:08:49
    • 수정2021-07-17 19:23:41
    정치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가능성이 거론되는 상황을 비판했습니다.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오늘(17일) ‘비난거리로 되고 있는 개막식 참가 문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남조선 각계에서 현 당국자의 도쿄올림픽 경기대회 개막식 참가 문제를 놓고 비난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매체는 “남조선 당국자의 도쿄올림픽 경기대회 개막식 참가가 민심의 완강한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의 개막식 참가가 대회의 인기를 올려보려고 애를 쓰고 있는 일본의 교활한 장단에 춤을 추는 격이 될 것이라는 것이 각계의 평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기사에서 ‘현 당국자’나 ‘남조선 당국자’라는 표현은 문 대통령을 지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매체는 또, 코로나19 사태를 언급하며 “이번 도쿄올림픽이 간신히 열리게 됐다고는 하지만 악성 전염병 사태가 세계를 휩쓸고 있어 이번 경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기대는 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4월 코로나19에 따른 선수 보호를 명목으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결정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