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광주·최재형 부산행…여권 주자들은 난타전
입력 2021.07.17 (21:20) 수정 2021.07.17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선 주자들 소식입니다.

야권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광주를 방문해 5.18 정신을 강조했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첫 외부일정으로 부산 봉사활동을 선택했습니다.

민주당 후보들은 이들이 헌법 정신을 훼손했다고 입을 모았는데, 내부 경쟁은 하루가 다르게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총장의 광주 방문은 대선 출마선언 뒤 처음입니다.

먼저 찾은 곳은 5.18 민주 묘지,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면서, 감정이 북받친듯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저 스스로도 아직도 한을 극복하자고 하는 그런 말이 나오질 않습니다."]

헌법에 5.18정신을 포함해야 한다면서, 제헌절에 광주를 찾은 이유라고도 설명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입당 뒤 첫 외부활동으로 부산에서 봉사활동을 벌였습니다.

자세를 낮춘 겸손한 시작인데 보수층이 귀기울일 부친의 참전 얘기도 꺼내들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아버님께서 부산 앞바다에서 부산을 점령하기 위해서 내려오는 무장 수송선을 격침했던 대한해협 해전과도 연관된 곳입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두 사람이 헌법정신을 훼손했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지만, 서로 물고 물리는 난타전 수위는 올라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왜곡과 거짓이 난무하고 비아냥과 험담이 교차한다면서, 자신에게 공세적인 이낙연 후보를 겨냥했는데, 라디오 인터뷰에선 이런 비판도 내놨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경선 후보/MBC 라디오 :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지 않습니까. 또 박정희 (전 대통령을) 찬양하던 분도 계시잖아요?"]

이낙연 후보 측도 발끈했습니다.

경기도 유관단체 임원이 만든 SNS 방에서 이낙연 후보를 험담했다는 논란이 일자, 국정원 댓글 공작을 연상시킨다, 정치공작을 묵과할 수 없다고 당 선관위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의회 경력이 없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이재명, 이낙연 후보는 오늘 나란히 대선후보로서 내세울 정책을 발표합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장준영/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지훈
  • 윤석열 광주·최재형 부산행…여권 주자들은 난타전
    • 입력 2021-07-17 21:20:22
    • 수정2021-07-17 21:48:05
    뉴스 9
[앵커]

대선 주자들 소식입니다.

야권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광주를 방문해 5.18 정신을 강조했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첫 외부일정으로 부산 봉사활동을 선택했습니다.

민주당 후보들은 이들이 헌법 정신을 훼손했다고 입을 모았는데, 내부 경쟁은 하루가 다르게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윤석열 전 총장의 광주 방문은 대선 출마선언 뒤 처음입니다.

먼저 찾은 곳은 5.18 민주 묘지,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면서, 감정이 북받친듯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저 스스로도 아직도 한을 극복하자고 하는 그런 말이 나오질 않습니다."]

헌법에 5.18정신을 포함해야 한다면서, 제헌절에 광주를 찾은 이유라고도 설명했습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입당 뒤 첫 외부활동으로 부산에서 봉사활동을 벌였습니다.

자세를 낮춘 겸손한 시작인데 보수층이 귀기울일 부친의 참전 얘기도 꺼내들었습니다.

[최재형/전 감사원장 : "아버님께서 부산 앞바다에서 부산을 점령하기 위해서 내려오는 무장 수송선을 격침했던 대한해협 해전과도 연관된 곳입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두 사람이 헌법정신을 훼손했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지만, 서로 물고 물리는 난타전 수위는 올라갔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왜곡과 거짓이 난무하고 비아냥과 험담이 교차한다면서, 자신에게 공세적인 이낙연 후보를 겨냥했는데, 라디오 인터뷰에선 이런 비판도 내놨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경선 후보/MBC 라디오 : "5.18 학살을 옹호하던 사람도 있지 않습니까. 또 박정희 (전 대통령을) 찬양하던 분도 계시잖아요?"]

이낙연 후보 측도 발끈했습니다.

경기도 유관단체 임원이 만든 SNS 방에서 이낙연 후보를 험담했다는 논란이 일자, 국정원 댓글 공작을 연상시킨다, 정치공작을 묵과할 수 없다고 당 선관위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향해 의회 경력이 없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이재명, 이낙연 후보는 오늘 나란히 대선후보로서 내세울 정책을 발표합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장준영/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