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서남병원 2023년까지 증축…‘공공종합병원’ 역할 강화
입력 2021.07.21 (06:01) 사회
서울 양천구 서남병원이 서남권 '공공종합병원'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2023년까지 시설 증축과 공간체계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서남병원 병동부 상부에 2개 층을 증축해 44병상을 추가로 확충하고, 이곳을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인력이 입원환자를 24시간 돌보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전용 병동으로 만들겠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또 응급의료시설을 대폭 보강해 24시간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상주하는 응급진료시스템을 운영하고, '심혈관센터(Angio)'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도 1층 중정과 기단부 일부 공간, 옥상정원을 증축·리모델링하고, 병원 주 출입 공간과 환자 접수‧수납‧대기를 위한 로비 공간도 확장 개선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서남병원 증축‧리모델링 설계공모' 당선자와 내년 3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2023년 12월까지 공사 완료를 목표로 단계적인 공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앞서 서남병원은 2011년 '노인성 질환 전문진료' 중심의 공공병원으로 건립됐는데, 2019년 6월 '종합병원'으로 승격됐습니다. 현재는 지하 4층에서 지상 8층까지 330병상 규모이며, 이번 증축을 마치면 374병상을 갖추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 서울 서남병원 2023년까지 증축…‘공공종합병원’ 역할 강화
    • 입력 2021-07-21 06:01:18
    사회
서울 양천구 서남병원이 서남권 '공공종합병원'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2023년까지 시설 증축과 공간체계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서남병원 병동부 상부에 2개 층을 증축해 44병상을 추가로 확충하고, 이곳을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인력이 입원환자를 24시간 돌보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전용 병동으로 만들겠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또 응급의료시설을 대폭 보강해 24시간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상주하는 응급진료시스템을 운영하고, '심혈관센터(Angio)'도 새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 밖에도 1층 중정과 기단부 일부 공간, 옥상정원을 증축·리모델링하고, 병원 주 출입 공간과 환자 접수‧수납‧대기를 위한 로비 공간도 확장 개선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서남병원 증축‧리모델링 설계공모' 당선자와 내년 3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2023년 12월까지 공사 완료를 목표로 단계적인 공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앞서 서남병원은 2011년 '노인성 질환 전문진료' 중심의 공공병원으로 건립됐는데, 2019년 6월 '종합병원'으로 승격됐습니다. 현재는 지하 4층에서 지상 8층까지 330병상 규모이며, 이번 증축을 마치면 374병상을 갖추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서울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