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혁신학교 지구 ‘확산’…교육청-지자체 ‘맞손’
입력 2021.07.21 (08:13) 수정 2021.07.21 (08:25)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는 혁신학교가 공교육의 새 모델이 되고 있는데요.

울산에서는 마을을 넘어 지자체와 이른바 혁신학교 지구를 조성하는 협약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운동장 스탠드에 앉아 오카리나를 배웁니다.

냉동창고를 개조한 문화창고에서는 학생들의 연주회가 한창입니다.

강사와 장소는 구청에서 지원을 받았습니다.

울산시교육청과 지자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서로나눔교육 즉 울산형 혁신학교의 일환입니다.

울주군에서는 옛 초등학교 분교가 ‘마을교육’ 거점센터로 거듭났습니다.

학생들은 농사와 요가, 미술, 커피·음료 만들기 등을 체험하며 교실 밖 수업에 나섭니다.

[공나영/울산초등학교 6학년/지난 3월 : "농사는 일상생활에서도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것 같아요. 이번에 제가 (쑥을) 캐 봤으니까 먹을 때 마다 뿌듯할 것 같아요."]

울산시교육청이 울주군과 이 같은 마을교육을 지자체 단위로 넓힌 서로나눔 교육지구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2019년 중구와 남구에 이어 세 번쨉니다.

[노옥희/울산시 교육감 : "학교에서만 교육이 이뤄지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학교 밖의 마을을 통해서도 우리 아이들을 잘 성장시키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자연체험 학습, 토론문화 활성화 등 필수과제와 지역특화 과제 등 19개 사업을 추진합니다.

[이선호/울주군수 : "성적 위주의 교육이 아닌 행복한 교육을 하는데 우리 울주군이 도움이 된다면 모든 역량을 발휘해서 교육청과 잘 협의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울산시교육청은 교육지구를 내년에는 북구와 동구를 포함해 5개 구·군 전 지역으로 확대하겠다고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혁신학교 지구 ‘확산’…교육청-지자체 ‘맞손’
    • 입력 2021-07-21 08:13:56
    • 수정2021-07-21 08:25:18
    뉴스광장(울산)
[앵커]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는 혁신학교가 공교육의 새 모델이 되고 있는데요.

울산에서는 마을을 넘어 지자체와 이른바 혁신학교 지구를 조성하는 협약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학생들이 운동장 스탠드에 앉아 오카리나를 배웁니다.

냉동창고를 개조한 문화창고에서는 학생들의 연주회가 한창입니다.

강사와 장소는 구청에서 지원을 받았습니다.

울산시교육청과 지자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서로나눔교육 즉 울산형 혁신학교의 일환입니다.

울주군에서는 옛 초등학교 분교가 ‘마을교육’ 거점센터로 거듭났습니다.

학생들은 농사와 요가, 미술, 커피·음료 만들기 등을 체험하며 교실 밖 수업에 나섭니다.

[공나영/울산초등학교 6학년/지난 3월 : "농사는 일상생활에서도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것 같아요. 이번에 제가 (쑥을) 캐 봤으니까 먹을 때 마다 뿌듯할 것 같아요."]

울산시교육청이 울주군과 이 같은 마을교육을 지자체 단위로 넓힌 서로나눔 교육지구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2019년 중구와 남구에 이어 세 번쨉니다.

[노옥희/울산시 교육감 : "학교에서만 교육이 이뤄지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학교 밖의 마을을 통해서도 우리 아이들을 잘 성장시키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자연체험 학습, 토론문화 활성화 등 필수과제와 지역특화 과제 등 19개 사업을 추진합니다.

[이선호/울주군수 : "성적 위주의 교육이 아닌 행복한 교육을 하는데 우리 울주군이 도움이 된다면 모든 역량을 발휘해서 교육청과 잘 협의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울산시교육청은 교육지구를 내년에는 북구와 동구를 포함해 5개 구·군 전 지역으로 확대하겠다고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