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김 총리 “휴가 집중 7말 8초 최대 고비…‘잠시 멈춤’ 필요”
입력 2021.07.21 (09:11) 수정 2021.07.21 (09:16)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휴가가 집중되는 7월말, 8월초가 이번 코로나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지금은 ‘잠시 멈춤’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만큼은 ‘함께 하는 휴가’보다 서로 거리를 두고 휴식하는 ‘안전한 휴가’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이번 주까지 대부분의 초‧중‧고등학교가 방학에 돌입한다”며 “방학에 맞춰 가족휴가를 계획하고 계신 분들이 많아서 지역간 이동량 증가가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영계와 노동계도 휴가 시기의 분산, 휴가중 방역수칙 준수에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김 총리는 “대표적 휴양지인 부산, 제주, 강릉 등의 도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연이어 격상되면서, 여름철 특수를 기대하시던 지역상인들의 시름이 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2차 추경을 통해 지원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국회에서 심의 중인 2차 추경안에는 그간 고통을 감내해 주신 소상공인들을 위한 희망회복자금 등이 포함돼 있다”며 “어려움을 겪고 계신 소상공인, 자영업 여러분에 대한 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지난 3일 집회 강행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한 민주노총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의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제출 요청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명단 제출 요청에 즉시 협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노총은 이에 더해서 이번 금요일에는 원주에서 또 한번의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 집회 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사망 이후 유가족에게 알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화장된 베트남 교민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되돌아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정부의 책무”라며 “외교부는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우리 교민들의 현지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교민 보호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 취약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의 어려움이 최소화되도록,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의약품과 방역물자를 긴급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휴가 집중 7말 8초 최대 고비…‘잠시 멈춤’ 필요”
    • 입력 2021-07-21 09:11:44
    • 수정2021-07-21 09:16:48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휴가가 집중되는 7월말, 8월초가 이번 코로나 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지금은 ‘잠시 멈춤’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만큼은 ‘함께 하는 휴가’보다 서로 거리를 두고 휴식하는 ‘안전한 휴가’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이번 주까지 대부분의 초‧중‧고등학교가 방학에 돌입한다”며 “방학에 맞춰 가족휴가를 계획하고 계신 분들이 많아서 지역간 이동량 증가가 심히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영계와 노동계도 휴가 시기의 분산, 휴가중 방역수칙 준수에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습니다.

김 총리는 “대표적 휴양지인 부산, 제주, 강릉 등의 도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연이어 격상되면서, 여름철 특수를 기대하시던 지역상인들의 시름이 깊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2차 추경을 통해 지원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국회에서 심의 중인 2차 추경안에는 그간 고통을 감내해 주신 소상공인들을 위한 희망회복자금 등이 포함돼 있다”며 “어려움을 겪고 계신 소상공인, 자영업 여러분에 대한 지원이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지난 3일 집회 강행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한 민주노총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의 지난 집회 참석자 명단제출 요청에 소극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명단 제출 요청에 즉시 협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노총은 이에 더해서 이번 금요일에는 원주에서 또 한번의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다”며 “방역에는 어떠한 예외도 있을 수 없다. 집회 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사망 이후 유가족에게 알리지 않고 일방적으로 화장된 베트남 교민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어떤 점이 부족했는지 되돌아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정부의 책무”라며 “외교부는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우리 교민들의 현지상황을 꼼꼼히 점검하고 교민 보호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 취약지역에 거주하고 계신 분들의 어려움이 최소화되도록,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의약품과 방역물자를 긴급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