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수처, 이광철 자택 압수수색…靑 압수수색은 오늘 재개
입력 2021.07.21 (09:13) 수정 2021.07.21 (09:2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자택과 청와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들에 이 비서관이 관여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건데요.

어제 청와대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오늘 다시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설 예정입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공수처 수사3부는 어제 이 비서관의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소속이던 이규원 검사가 김 전 차관 관련 윤중천 면담보고서를 허위 작성해 외부에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비서관은 주요 사건 관계인"이라고 했습니다.

공수처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 비서관이 면담보고서 작성과 유출에 관여했는지, 이른바 '청와대 윗선'의 개입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8일 이 검사와 함께 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면담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검찰 수사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습니다.

공수처는 이 비서관 자택 압수수색과 동시에 이 비서관의 청와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도 나섰지만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청와대가 '이 비서관이 자택 압수수색 때문에 청와대에 있지 않아 자료 제출이 곤란하다'는 이유를 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수처는 오늘 압수수색 절차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이 비서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필요한 만큼 관련 자료 확보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 등은 국가보안시설로 업무 특성상 관련 법률에 따라 임의제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해왔다"면서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비서관은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되자 지난 1일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수리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조창훈/영상편집:김기곤
  • 공수처, 이광철 자택 압수수색…靑 압수수색은 오늘 재개
    • 입력 2021-07-21 09:13:12
    • 수정2021-07-21 09:22:16
    아침뉴스타임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자택과 청와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들에 이 비서관이 관여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건데요.

어제 청와대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오늘 다시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설 예정입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공수처 수사3부는 어제 이 비서관의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소속이던 이규원 검사가 김 전 차관 관련 윤중천 면담보고서를 허위 작성해 외부에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비서관은 주요 사건 관계인"이라고 했습니다.

공수처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 비서관이 면담보고서 작성과 유출에 관여했는지, 이른바 '청와대 윗선'의 개입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8일 이 검사와 함께 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면담보고서 작성에 관여한 검찰 수사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습니다.

공수처는 이 비서관 자택 압수수색과 동시에 이 비서관의 청와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도 나섰지만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청와대가 '이 비서관이 자택 압수수색 때문에 청와대에 있지 않아 자료 제출이 곤란하다'는 이유를 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수처는 오늘 압수수색 절차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이 비서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필요한 만큼 관련 자료 확보를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 등은 국가보안시설로 업무 특성상 관련 법률에 따라 임의제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해왔다"면서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비서관은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기소되자 지난 1일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수리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촬영기자:조창훈/영상편집:김기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